티스토리 뷰


청춘이라는 건 어떤 때부터라도, 아무리 늦은 나이일지라도 언제든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청춘은 스스로 무리를 해서 힘을 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때는 괴로움만 잔뜩 있다고 여길 수도 있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은 그 괴로움으로부터 도망치고 싶어할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추억이 되는거야'라고 생각하면서 그 괴로움 속에 기꺼이 몸을 들여놓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무리한 짓을 많이 할수록, 인생은 풍요로워진다.
いろんな無茶をした方が絶対に人生にとっていい。

무리한 짓은 많이 할수록 좋다. 일에서의 무리, 클럽 활동에서의 무리, 상사와의 관계에서의 무리, 그리고 무리한 연애. '그때는 내가 어떻게 됐었나봐'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도드라지게 몹시 짙어지는 시간. '그것을 뭐라고 고쳐 말할 수 있을까?'라고 물으면 나는 '청춘'이라고 바꿔 말하고 싶다. 그러므로 나이가 몇 살이 되어도 청춘은 있다. 청춘은 스스로 찾아오는 것이 아니기에 무리한 짓을 하지 않으면 맛볼 수 없다.

분명히, 비슷한 나이의 친구들은 '너, 그 나이가 되어서도 언제까지 그런 일을 할 거니?'라고 말하며 여러분을 불안하게 하겠지. 그러나 승무원들이여, 괜찮지 않은가? 그런 일쯤. 주변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법과 여러분들의 삶은 다르다. 서른 살이 되면 서른 살다운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 따위. 이제 버려도 좋지 않은가? 뭔가 확실하게 연소한 짙은 연륜이, 여러분에게 새겨져 있으니까. 이것이 완성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힘을 분명 남들보다 열 배는 갖게 될 테니까. 



 '지금' 빛나고 있는 사람은 '과거'를 이야기할 겨를이 없지 않을까.
「今」を輝いている人は、「過去」の偉業を語る暇などないんだろうなあ。

앞으로 향한다는 것은 앞에 아무도 없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각오하지 않으면 안된다. 뒤를 바라보면 자신이 따돌린 사람이 한가득 있다. 약한 소리를 뱉으면서 앞으로 나갈 수는 없다. 
 


못할 수도 있는 것을 하겠노라, 선언한 뒤 사람들이 비웃어도 힘차게 전진할 것.
できないかもしれないことを宣言して、笑われながら進む。



 '그 때 정말 멋지지 않았어?'라고 말하기 위해서는 지금 이 순간 최선을 다해야 한다.
「あの時はすごかったよね。」と言う時間は、今の努力でしか作れない。

평소에 하고 싶은 것을 생각할 수 없으면, 하지 않는 편이 낫다.
常にそのやりたいことを考えていられないなら、やらないほうがいい。






한국에 와서 좋은 점은, 책과 영화를 보는 시간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더 많이 보고 싶고, 더 많이 느끼고 싶기에 밑줄을 긋는 코너를 회사 동료의 블로그에서 보고 나도 만들어 보았다. 떠들어대는 걸 좋아해서 단순히 좋은 구절만 설명하고 넘어갈 것 같지는 않지만. 


이 책을 처음 읽을 땐, 단순히 가게를 만들어 가는 과정을 블로그에 기재한 글이라고만 생각했는데(이때는 책을 빌려준 후배에게 재미없다..라고 넌지시 이야기하기도 했다.), 읽어가면서 어떤 구절에서는 공감을, 어떤 구절에서는 위로받는 것 같아, 눈물이 찔끔 났다. '청춘'과 '앞을 향해 간다는 것'에 대한 부분들이 특히 그랬다. 내가 세우고 해 나가려는 계획들에 대한 막연함이 불안감으로 느껴질 때, 그는 잘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격려를 해 주었다. 그렇다, 이것이야말로 청춘이고 나는 누구보다 빛날 것이다. 나답게 걸어가자. 앞만 보고 걸어가자. 나는 분명히 잘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전의기록들 > 오늘의소소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소풍을 가자  (10) 2011.05.18
벚꽃이 피었습니다  (12) 2011.05.15
나는 영화다 - 4월편  (6) 2011.05.04
디자인 하지 않는 디자이너_나카오카겐메이  (16) 2011.04.01
ソラニン  (6) 2011.02.27
봄이다  (4) 2011.02.27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