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 시들었네."

내어 준 차에 그 동네에서 제법 유명하다는 토스트를 곁들어 먹던 중에 그녀는 부지런히 손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오사카 여행에서 사왔다던 귀여운 꽃병에서 시든 잎을 떼어내고 물을 갈아주고. 갑작스레 시작된 그녀의 손을 물끄러미 바라봤다.




전대리라는 애칭으로 주로 부르는 그녀는 내 대학후배이자,
회사 후배이자 선배(회사 입사는 내가 먼저, 후에 퇴사했다가 다시 계약직으로 들어갔기에)였고,
적절한 조언을 던져주는 꽤 괜찮은 친구이기도 하다.


"그냥 우리 집에 가요."

우리는 부암동에 있는 백사실 계곡을 가려고 했지만, 길을 한번 잃고 의외로 멀었기에 중도 포기했다.
햇살이 꽤 뜨겁게 내리쬐는 날에 걸어서 뭣하리란 생각으로 선택한 대안은 늘 한 번쯤 방문하고 싶었던 그녀의 집.
자연산 깨소금이 무한으로 만들어진다는 신혼집이었다.




그녀의 집은 효자동이다. 이 동네를 직접 방문해보고 느낀 것은 언제고 여기에 살고 싶다는 것.
골목다운 느낌이 남겨져 있는 것도 느릿느릿 걸어서 돌아다니기에 꽤 괜찮은 위치라는 것도 마음에 들었지만,
"어디 가십니까"하고 물어오는 사복경찰들이 제일 마음에 들었다. (매우 안전할 것 같은 지역이라서.)




"언제 이사 가야 할지 모르는걸요."

그녀의 말대로라면 천정부지로 치솟는 (그 놈의)전세값 때문에 계약이 끝나면 이 집을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는 것이지만,
어쨌든 그건 잠시 내려놓고 이 깨소금 넘치는 집을 조금 더 예찬할 필요가 있다고 나는 느꼈다.
오후 4시쯤 되자 작은 쪽문 사이로 들어오는 그 햇살이 너무 따스해 평소 가방 속에만 박아두던 카메라를 꺼낼 수밖에 없었던 것.
그녀의 손을 스친 작은 식물들은 다시 생기를 띄며 때마침 내리쬐는 햇살과 함께 싱싱하고 파릇파릇하게 빛이 났다.




꽃집소녀라고 부르는 건 이 집에 놓인 꽃과 화분에 담긴 애정만큼 그에 대한 관심이 많아서다.
최근엔 플라워 레슨까지 받기 시작했으니, 가끔 페이스북으로 그녀가 만든 꽃다발이나 꽃병을 보며 
내가 결혼을 하면 부케는 네가 만들어야 한다고 미리 줄을 서 두었다.  




간식을 먹다가 시작된 부지런한 손은 집안 전체에 있는 식물 하나하나에 옮겨지고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던, 창문 가에 놓여 있던 그 모든 식물 하나하나에 활기를 불어넣기 시작했다.
그동안 회사 일로 방치 아닌 방치를 했을지도 모르기에 오늘은 다 제대로 빛을 내겠다는 그런 마음으로.

그리고 난 그 옆에서 열심히 셔터를 누르며 관찰했다. 조그마한 손이 부지런히도 움직이는 모습을.




"다음엔 독일에 가고 싶어요."

그렇게 식물과의 시간(?)이 끝나고, 다시 제 자리로 돌아온 그녀가 내가 좋아할 것이라며 보여준 건
신혼여행으로 간 프라하에서 사온 목각 오르골.
체코에서 산 거지만, 만든 건 독일이라며 다음엔 독일에 가 보고 싶단다.
그녀를 좋아하는 이유는 묘하게 잘 맞는 취향 때문인데, 이 오르골은 그 예상대로 내 맘에도 쏙 들었다.

오르골의 손잡이를 잡고 돌리면 웨딩송과 함께 두 손 맞잡은 신랑 신부가 뱅글뱅글 돌기 시작한다. 
그 모습이 결혼한 지 갓 1년이 된 그들 부부와 같아서 피식하고 웃게 한다.
햇살 내리 쬐는 이 오후의 따스함처럼 늘 그런 느낌으로 곁에 있어주었음, 그런 느낌으로 살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덧1_ 이 글을 보는 전대리의 반응 : 손 못생겼다, 내 얼굴 이상해요, 집 지저분한데... 등.

덧2_ 어쩌다 이런 포스팅을 하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요즘들어 내 주변의 사람들을 보다 보면
씨앗을 뿌리고 열매를 맺는 걸로 비유하자면 이들이 나에겐 열매가 아닌가란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을 관찰하고 이야기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그들은 나에게 참 고마운 존재들이다.


'이전의기록들 > 수줍은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ay for South Korea, 기적과 희망을 바라며  (2) 2014.04.22
봄이다! 예쁘다!  (12) 2014.04.13
꽃집소녀 전대리  (12) 2013.06.28
냐옹 냐옹 냐옹  (10) 2013.02.10
그리운 브리즈번의 햇살  (4) 2012.10.17
브리즈번에서 올려다보는 하늘  (2) 2012.05.27
소셜댓글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열매맺는나무 사진에 전반적으로 깔린 색깔이 맘에 들어요.
    손도 얼굴도 집도 모두 예쁘다고 전해주세요. 솜씨, 맘씨, 맵시 모두 멋진 분 같아요.
    사실 강남은 전혀 서울 같지 않지요. 이런 옛날 동네들 어릴 적 서울 분위기를 많이 간직하고 있는 듯 해서 참 좋아요. ^^
    2013.06.29 05:2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햇볕이 좋을 때 찍은 사진이라서 그런지 사진들 빛깔이 참 좋게 찍혔어요.
    칭찬을 해 주시니 저도 참 기분이 좋아집니다. 핫핫.
    강남은 거의 매일 가는데 저도 정은 그다지 안 느껴지는 동네예요.
    아마 거기서 하루종일 있으라고 하면 스트레스 엄청 받을 것 같은 기분도 들고. ^^
    아직은 강북이 이런 소소한 마을이 많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3.06.30 14:4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capella 우와 저런 작은 꽃 예뻐요! 손도 얼굴도 집도 예쁘다고 열매맺는 나무님의 말에 한표 더 드려요 ㅎㅎㅎ
    "어디가십니까" 이렇게 물음 저는 지은 죄도 없는데 어쩐지 마음이 콩닥콩닥해요 ㅠㅠ
    2013.06.29 19: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전대리는 이렇게 칭찬을 받게 되는군요. 맛있는 것이라도 얻어 먹어야지. ㅎㅎ
    청와대랑 상당히 가까운 동네라서 저 분들도 꽤 오래 일하셨는지..
    뭔가 초행길이거나 낯선 인물이 오면 물어보는 것 같더라구요.
    저녁에도 계셔서 집에 들어갈 때 무서울 일은 없을 것 같아서 전 좋더라는. ㅎㅎ
    2013.06.30 14: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스마일커플 색감 참 좋네요 ^^
    꽃을 다루는 솜씨가 참 야무지네요!!
    우리집 화분들은 가뭄지옥, 물지옥을 오가며 생사의 기로에 있는데 말이죠 ㅋㅋㅋ
    잘 보고 가요~ 오늘까지 폭염이래요...상콤한 하루 보내세요 ^^
    2013.07.01 10:0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이 친구는 꽃과 식물을 너무 사랑해서 야무진 솜씨를 가진 것 같아요. ㅎ
    어제까지만해도 폭염이었는데, 오늘은 비가 쫙쫙 내려서 시원하지만,
    갑자기 나갈 일이 걱정되고 그렇네요. ;ㅁ;
    그래도 좋은 하루, 상콤한 하루 보내시길!
    2013.07.02 10: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방 안의 레이 ㄲㅑ앗- 전대리님의 손재주가 참 오밀조밀 귀여우세요~~ 글쓰신 신난제이유님두 문체 예쁘시궁^^ 저도 꽃 배운지 얼마 안돼서, 곧 이런 이쁜 집으로 꾸며야겠어요! 유별난 날씨 뽀송하게 보내세요! 2013.07.08 13:4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전대리님의 손재주에 지켜보는 저도 떡고물 떨어지길 기다리고 있어요.
    레이님도 꽃을 배우고 계시군요! 와.. 그 집에도 꽃향기가 가득 :-)
    이렇게 비가 내리는 날에 꽃향기를 맡으면 얼마나 기분이 좋아질련지..
    꽃 한송이 사고 싶은 그런 날이예요. 우중충한 기분을 조금이라도 좋게 만들고 싶어서.
    2013.07.09 13:10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amaikoi 나하고 같은 전씨네.
    좋은 분일거야.
    2013.07.11 08:3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ㅋㅋㅋㅋ 단커피님은 어디 전씨예요?
    제가 전대리 전은 어디 전인지 알아볼게요. ㅋ
    2013.08.01 20: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amaikoi 난 천안 전씨.
    근데 보통 정선이 많더만.
    2013.10.03 08:39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신난제이유 물어봐야지.. 근데 정선일 것 같네요.
    얘는 부산출신이니까..뭔가 천안하고는 멀 것 같기도 한 그런 느낌 ㅎ
    2013.10.03 22:39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