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미 벚꽃은 지고 없지만 그래도 어떠냐. 아직 봄인 것을.
일본에서 벚꽃과 벚꽃, 또 벚꽃을 봐 왔던지라 이번 년 못 보고 가도 아쉬워하지 않으리라 했더니,
4월 중순, 여의도 벚꽃은 이미 다 졌음에도 서울대공원에는 벚꽃이 흩날리고 있었다. 





이 얼마만의 서울대공원인지도 모르겠다. 동물원을 유난히도 좋아하는 터라 동물 구경삼아 다녀온 게 한국에 있던, 3년 전인가 4년 전인가. 큰 변화는 없이 여전히 사람은 북적이고, 여유로움은 흘러 넘치고 날씨마저 따뜻해서 전날 눈 검사로 피곤했던 심신을 조금이나마 달래주며 행복해진다.





작년 이맘때 나는 일본에서 무얼 하고 있었던가. 이렇게 흩날리는 벚꽃을 보며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던가. 이렇게 맑은 하늘과 벚나무 아래, 시간은 또 흐른다. 내년 벚꽃이 필 무렵, 나는 어떤 마음으로 지내고 있을까.





봄인데도 불구하고 바람이 강해 벚꽃들이 심하게 흩날렸다. 그 장면이 영화같이 보이기도 하고, 또 이렇게 벚꽃 시기가 가는구나 싶기도 하고. 늘 벚꽃이 피면 좋고 슬픈 감정이 교차하는 것 같다. 아마 그 짧은 시기를 즐기기 위해 일본 사람들은 벚꽃에 그렇게 미치는(?) 것일지도 모른다는 나카노상의 말이 떠오른다.





간단한 간식거리, 맥주 두어 캔을 꺼내놓고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사진을 찍다가 드러누웠다가. 날씨는 좋고, 좋은 사람들과 나누는 이야기는 재미있고. 이래서 벚꽃놀이를 하는 건가 싶다. 그러고 보니 일본에서 벚꽃놀이를 제대로 한 적이 없는 거 같네. 이런 아쉬울 때가. 2년 뒤, 다시 도쿄에 가게 되면 그땐 정말 제대로 즐겨보리라.




참! (clic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