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꽃이 왔다, 나에게
'멘인블룸(Men in Bloom)'의 꽃 구독 서비스


나는 꽃을 좋아한다. 딱히 하얀 원피스에 생머리를 소유한 소녀가 아니다 하더라도. 출근길 아침 일찍 부지런 떨며 꽃시장으로 향하기도 할 정도로 나는 그렇게 꽃을 좋아한다. 금세 시들어 버린다고 해서 꽃이 쓸모없는 것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을 좋아하고, 예쁜 옷을 사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처럼 내게 꽃이란 좋아하는 것, 사랑하는 것이다.

그런 내게 꽃이 왔다. 페이스북 여기저기에 '꽃이 좋아'를 떠들어댄 덕분인지 지인을 통해 꽃 구독 서비스(Flower Subscriptions)업체인 'Men in Bloom(멘인블룸)'이 내게 꽃을 보내왔다. 정기 구독이란 표현이 꽃에도 쓰일 줄이야, 이것 참 재미나다.





꽃을 정기적으로 받아보자

신청하면 꽃을 일주일, 혹은 이주에 한번 규칙적으로 보내주는 이 서비스는 '꽃 정기 구독 서비스', 혹은 '플라워 서브스크립션(Flower Subscriptions)'이라고 불린다. 꽃을 산다는 것은 무언가 특별한 일이 있을 때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이 서비스는 사치스러운 일처럼 느껴질지도 모른다. 그러나 꽃을 규칙적으로 받는다는 것은 매일 같던 하루가 조금은 더 특별하게 빛나게 한다. 거짓말같다고? 글쎄, 적어도 나는 그랬다.





그 남자, 꽃을 피우다.

지인의 말에 따르면 그 남자는 대기업에서 일하다가 그만두고 꽃을 만지는 일을 시작했다고 했다.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결정이 아닌가. 보기엔 아름다운 꽃이지만, 그것을 다루기 위해서는 여러모로 많은 노력이 필요했을 테니까. 'Men in Bloom(멘인블룸)'이라는 업체명과 제법 잘 어울리는 이야기란 생가이 들었다. 그리고 찾아온 꽃, 그 남자의 손이 닿은 꽃들은 어떤 모습으로 나에게 찾아왔을까?





한 종류의 꽃? 여러 종류의 꽃?

'Men in Bloom(멘인블룸)'에서 구독할 수 있는 꽃은 크게 2가지로 나뉜다. 프리미엄급의 한 종류의 꽃으로 이루어진 클래식(Classic) 라인과 여러 종류의 꽃을 핸드타이드 방식으로 만든 라인이다. 한 종류의 꽃으로 이루어진 클래식라인이 3,000원 정도 더 저렴하고 한번 주문하는 것보단 2주에 한번, 2주에 한 번 보다는 4주에 한 번일수록 조금씩 가격이 저렴해진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나에게 선물하는 꽃으로는 클래식 라인을, 누군가에게 선물할 때는 핸드타이드 라인이 좋을 것 같다. 







꽃 박스가 도착하다!

사실 꽃을 택배로 받는다고 했을 땐 택배로 안되는 상품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통 꽃배달서비스라고 하면 직접 들고 찾아오는 것이 당연한 일이었기 때문에. 그래서 박스에서 느껴지는 서늘한 기운에 한번 놀라고, 은색 보냉지에 싸인 박스를 봤을 땐 당황스럽기까지 했다. 이게 배달이 되는구나란 생각과 함께.


흠뻑 적신 오아시스에 꽂은 꽃은 또 한 번 박스에서 고정되어 흔들림이 없도록 단단하게 잡혀 있었다. 다만 꽃 머리부분의 아래에도 조금 더 단단하게 잡아줘야 할 것 같단 생각이 들었던 것은 역시나 '택배'를 통해서 배달되는 것에 대한 염려랄까..?







먼저 도착한 꽃박스에는 꽃병이 들어 있었다. 첫 주문 시 무료로 제공되는 꽃병은 한마디로 '심플'해서 마음에 들었다. 딱히 마음에 드는 꽃병이 없어 스파게티 소스병, 음료병으로 꽃을 꼽던 내게 꽃만큼이나 고마운 선물. 보내온 꽃은 이 꽃병에 맞는 정도의 양으로 구성되어 있기에 그냥 물을 받아 꽂으면 그걸로 화사해졌다.






꽃은 그렇게 나에게 왔다


처음 도착한 클래식 라인의 꽃은 라넌큘러스 퐁퐁이다. 앞서 말한 '프리미엄급의 꽃'이 무엇인지 의문을 품는 사람도 있을 텐데 라넌큘러스 퐁퐁과 같은 꽃이라면 이해가 될까? 꽃집에서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종류의 꽃이다. 라넌큘러스의 경우엔 꽃시장에 갈 때마다 예뻐서 들었다놨다 하는 꽃이지만, 튼튼하고 오래가는, 말릴 수 있는 꽃 위주로 사는 내겐 결국 선택받지 못하는 비운의 꽃이기도 하다.







보라색과 노란색, 연두색이 묘하게 섞인 이 라넌큘러스는 처음 봤을 땐 고개를 갸우뚱하게 하더니 하루가 지나니 다른 빛깔을 보여줘 참으로 신기했다. 날이 지날수록 바라볼 수밖에 없게 만들던 꽃, 회사 사무실에 두고 일하다 한 번씩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가 지어지게 하는 꽃의 힘은 참말로 좋았다.








그런데 배송 중 문제였는지 라넌큘러스 퐁퐁의 두어 송이가 꽃대가 꺾여 왔었다. 라넌큘러스의 미나리 같은 줄기와 커다란 꽃 머리는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꺾이곤 하는데 어찌 되었든 이야기를 들은 멘인블룸은 미안하다며 꽃을 다시 보내왔으니 이번엔 핸드타이드라인이었다.


빨간색 라넌큘러스와, 미니장미, 하얀색 금어초와 초록색 루스커스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꽃다발은 클래식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정열'이란 컨셉에 부합되는 이 꽃다발을 보고 있자니 라넌큘러스의 꽃잎의 생김새가 열정적으로 탱고를 추는 여인네의 치맛자락과 닮았단 생각이 들었다. 너무나도 예뻤다. 꽃이란 정말 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그렇게 내게 찾아온 꽃은 2주가 넘는 시간 동안 바라보는 즐거움을 선사했으며 스트레스 받는 모든 것으로부터 잠시나마 탈출하게 했다. 모니터를 뚫어져라 한 번씩 바라보는 꽃에서, 아침에 무거운 몸을 겨우 일으켜 세우고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꽃에서도 나는 내가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너무 유난 떠는 말처럼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내게 꽃이란 늘 나에게 주는 격려이며 위로 속에서 나는 하루의 즐거움을 가득 느낀다. 지금 삶이 조금 단조롭거나 우울하게 느껴진다면 그땐 무조건 꽃이다!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Men in Bloom

홈페이지 : http://meninbloom.co.kr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eninbloom

가격 : 핸드타이드 라인 : once 22,900원 / biweekly 42,900원 / weekly 84,900원

클래식 라인 : once 19,900원 / biweekly 38,900원 / weekly 76,900원




이 글은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Men in Bloom'(멘인블룸)으로부터 꽃을 받고 쓰여졌습니다.
*
Copyright © 2013 신난제이유 / 사진 및 글에 대한 불펌을 금합니다.
오타 및 잘못된 내용의 수정과 관련해서는 언제든지 환영합니다.
Camera : Panasonic GX1, Canon 70D




소셜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