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강에서 노닥거리기 좋은 계절



드디어 가을이 왔다. 
여름, 지겹게도 온몸 가득 휘감던 후덥지근한 기운이 물러가고 마음을 달래주듯 살랑이는 바람과 함께 가을이 찾아왔다.
얼굴에서 흘러내리는 땀에(내 땀의 절반 이상은 얼굴에서 뿜어져 나오는 듯) 머리카락 한올 한올이 질척질척 들러붙는 
그 짜증 나는 기분을 공감하는 사람이라면 얼마나 가을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또 기다렸는지 알만도 할 터.

살랑이는 바람이 여름 기운을 앗아가 버리며 가을이 찾아왔다.




잎사귀는 아직 연둣빛 그대로 싱그러움을 뽐내고 있지만, 살랑이는 초가을 바람이 있다는 것으로도 얼마나 좋은지.
아직 추석 귀향길에 오르지 않은 나와 절친 우쿠, 그리고 서울이 고향인 절친 옥여사와 갑작스레 약속을 잡아
한강을 찾은 것도 날씨 좋은 가을날을 이대로 보내버리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다. 
요약하자면 한강에서 노닥거리기 좋은 계절이 찾아온 것이다. (물론 여름엔 한강에서 치맥하기 좋은 계절.)




한강이니 1차는 가볍게 맥주로 시작한다. 그리고 곧 이어지는 2차 요거트.
이 미묘한 조합은 어찌하다 생겨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늘 그랬듯 건전하고 유치하게 먹고 노닥거리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가을바람만큼이나 가볍게 흘러나오는 다양한 이야기에 깔깔거리며 웃어대기 바쁜. 
무겁지도 않고 중요한 이야기도 아니지만, 그저 이런 날씨에는 잎사귀 흔들리듯 살랑이는 그런 대화가 딱 맞다.


 


막 배우기 시작한 우쿨렐레에 필살 연습을 잠시 하다가, 고난도 셀카샷에 도전하기도 하고.(이것이 발셀카다)
잔디밭에 널브러져 늘어지게 낮잠을 자도 이상할 것 하나 없는 그런 계절, 그런 계절이 찾아와서.. 아! 좋다!




서툴게 울리는 우쿨렐레의 선율이 마음에 들었던 모양인지 어느새 잠자리도 날아왔다.
예전에는 아무렇지 않게 날개를 두 손가락으로 잡아다가 발버둥치는 잠자리의 발악(?)인 따꼼거림을 즐기기도 했는데
지금은 그럴 엄두가 나질 않아 조용히 지켜보면서 만족. 보자 요 녀석은 고추잠자리는 아니고 된장잠자....흠흠.

나름 썰렁한 유머라고 생각하면서 이야기한 건데 진짜 '된장잠자리'가 있다는 사실에 흥분!
참고문헌 : 한국 잠자리 생태도감 (네이버)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923239&cid=2688&categoryId=2690




오늘 소풍의 하이라이트는 코스모스 촬영이다.
활짝 핀 것은 아니더라도 조금씩 꽃망울을 터뜨린 코스모스밭이 있단 이야기에 카메라를 챙겨 들고 왔던 것.
예쁘게 핀 코스모스는 초가을의 시작을 알리는 듯 살랑이는 바람에 유연하게 움직이고
밭을 뭉개지 않는 선에서 가까이 카메라를 들이대 그 모습을 담아낸다.




집에 와서 사진을 꺼내보니 생각보다 예쁘게 찍히지 않아 코스모스에게 조금 미안한 생각도 들고.
다음 주쯤에 만개를 기대하며 또 한번 오자는 계획을 짰기에 그때는 오늘보다는 더 나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되길 기대해 본다.
바람은 살랑이고 코스모스는 춤을 춘다. 하늘은 높고 나는 살찐다.(?) 
이렇게 가을이 찾아왔다. 한강에 앉아 그저 노닥거리기에도 벅찬 그런 계절이 말이다.



  • 죵이 2013.09.24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발사진은 또 봐도 웃김 ㅋㅋㅋㅋㅋ 콧th못th 이쁘다!!

  • 오기 2013.09.24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 더 춥기 전에 분발해서 더 노닥대자고ㅋㅋㅋㅋㅋ
    노닥노닥노다악~

    • 추워도 우리는 노닥거릴거임. 암요.
      그땐 붕어빵에 물오뎅을 쥐고서 호빵을 사 먹을까 말까 고민하면서..
      그렇게 노닥거리고 있을 게 틀림없어요. ㅋ

  • 발사진 넘 재미있어요... ㅋㅋㅋ 발셀카로 찍은 사진도 올려주세용!

    • 초상권 보호로 차마 발셀카로 찍은 사진을 올려드리지는 못하였으나..
      한번 도전해 보세요. 제법..괜찮습니다. 푸른 잔디를 배경으로 하면 더 예쁘게 나온답니다. 흐흐..

  • 발셀카 재밌네요.
    누워서 찍는 발셀카 저도 해보고 싶어지네요.
    그리고 코스모스 예쁘네요.
    저도 한강에 돗자리 깔고 누워서 한껏 여유를 부려보고 싶네요.

    • 발셀카 꼭꼭 해보세요. 이렇게 찍을 수 있다는 게 참 신기하더라구요.
      발로 꼭 셔터를 누르지 않아도 되니까 타이머 잘 맞추어 놓고 도전해 보세요. 리모콘이 있으면 더 좋아요!

      코스모스가 너무 예쁘게 피어서 또 한번 사진 찍으러 갈 것 같아요.
      잉여토기님도 근처에 코스모스밭을 찾아보시고 사진을 찍어보아요.
      가을이 왔습니다. 드디어! 야호!

  • ㅎㅎ 저도 읽어내려가다가 발셀카에서 풉....; 레알 발로 찍은 사진은 어떤 사진이었을지 궁금합니다.
    코스모스 찍는 우쿠님... 넘 아름다우세요. (음?)
    성산대교인가요? 한때는 하루가 멀다고 다녀왔는데, 요즘 나이트 러닝을 너무 쉬고 있어서...
    아이들 데리고 코스모스 보러 한번 가봐야겠네요. :)

    • 발셀카는 공중샷을 찍기 위한 것이었어요.
      돗자리에 누워서 햇살을 받으며 무언가 자연스러운 그런....
      근데 발로 찍었다는 것이 함정이지요. ㅋㅋㅋㅋ
      지인이 망원에 살다보니 주로 한강행을 선택할 때는 저길 자주 가요.
      예전에 비가 오는 날 텐트치고 놀았던 곳도 저기. ㅋ
      아가야들 데리고 꼭꼭 나가보세요. 너무 이뻐서 사진을 절로 찍고 싶어져요.

  • 코스모스 넘 좋아요~~ 이번에 한국 갔을때 한강에 텐트를 못쳐본게 못내 아쉽네요;;;;
    발 셀카는 저도 도전해보겠어용ㅎㅎㅎㅎ

    • 호주에서는 공원에 텐트치면 당연히 안되겠죠? 흐음...
      다음에 오실 땐 정말 한강에서 텐트치고 놀든가 해야겠어요. ^^
      발셀카는....카메라 무게가 나갈수록 힘들어지니 조심하세요. 얼굴에 떨어지지 않게!

  • 발사진 너무 귀여운걸요 ㅎ

  • 사진이 너무너무 예쁘게 나왔네요 ㅎㅎ
    왠지 상큼한게 좋아 보입니다 ^^

    • 쌍콤한 날이었어요. ^^ 여름의 끝과 초가을의 시작이 함께하는 날이었던지라..
      사진도 요런 느낌이 아닐까란 생각을 해보네요. ^^

  • 푸르름이 사라지기 전에 저도 마실 나가야겠어요~

    • 어여어여 마실을 나가세요. 마실하기 정말 좋은 계절입니다.
      며칠 사이인데도 아침 저녁은 정말 쌀쌀해져서 깜짝 놀랐어요.
      그렇지만 낮은 정말 햇살 좋아 기분이 좋은 계절인 것 같아요.

  • 바베큐의 계절이 왔어.....

    • 바베큐가 가을이 제맛이었던가요. ㅋㅋ
      전 바베큐는 딱히 철을 모르겠어요.
      어쨌든..조만간 바베큐 사진이 올라오겠군요. 푸하.

  • 역시 좋은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야... 제가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과는 같은 장소인데도 많은 차이를 보이는군요. ㅎㅎㅎ... http://fruitfulife.net/791
    그나저나 맥주와 요거트, 우쿨렐레는 정말 소풍답군요. 게다가 발셀카는 화룡점정입니다. ^^

    • 어우 그렇게 말씀해 주시지 감사하네요. ^^
      카메라를 들이대면 참 아름다운 빛깔을 내는 그런 계절이 온 것 같아요.
      오늘도 날씨가 무척 좋아서 뛰쳐나가고 싶지만,
      환절기면 늘 찾아오는 비염의 여파로 콧물이 아주 주룩주룩 나오네요. 흑.
      어쨌든 발셀카의 결과물은 초상권(?)의 문제로 보여드리지 못하여 안타깝네요.

  • 발셀카 ㅎㅎ 된장잠자리 ㅎㅎㅎ 아 재밌어요 ㅎㅎㅎ
    한강이 그리워요. 분명 이 동네도 아름다운 가을이 오고있는데, 그리고 언젠가 또 이 날을 그리워 할 테지만, 가끔은 서울이 그리워요. 특히 제가 좋아하던 곳이 몇 곳있는데 한강도 그 중에 하나고 그런 곳에대한 포스팅을 보면 진짜 가고싶어요 ㅎㅎㅎ
    아름다운 봄날을 맘껏 즐기시길 바래요!

    • 뉴욕(에서 많이 떨어진)의 가을도 분명히 다른 매력이 있을꺼예요.
      시간나실 때 여유롭게 나가서 꼭 봐 주시길.. :) 포스팅은 덤..ㅎㅎ
      한강은 저도 새삼 좋아지게 된 곳이예요. 이렇게 넓고 평화로운 공간이라니!
      이제부터라도 더 자주 나가서 사진도 찍고 구르면서(?) 놀아야겠단 말이죠.

  • 풉. 발사진은 오이군도 인정한 초고난이도 기술이네요. 다시한번 짝짝짝~~
    발셀카 결과물도 궁금한데. ㅎㅎ 잘 찍혔으면 앞으로 '사진 발로 찍었니?'하는 표현은 사라지겠죠. ^^

    • 얼굴에 떨어지지 않게 발꼬락에 힘을 주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셀카의 결과물은.. 공중샷이라고 보시면 ㅋㅋㅋㅋㅋㅋ
      다른 사람들이 찍어주는 것만으로도 부족하기에 셀카로 찍었던 그녀의 노력이랄까요. 푸하.
      그나저나 저도 그 발셀카 결과물을 못 봤으니 잘 나왔나 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