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옥탑육묘생활자

카메라테스트의 고양이 카메라를 중고로 하나 샀다. 테스트를 위한 모델은 남이(10개월, 코리안숏헤어)로 선정했다. 가볍게 들고 다니기 위해서 할부로 구입한 파나소닉 lx10은 드넓은 화각에 적응을 하지 못하고 방출을 결정했다. (스르륵에 중고매물로 올렸으나, 팔리지 않는다. 아.) 그 후 중고로 구매한 카메라가 지인의 추천을 받은 후지필름 xt-10이다. 지금까지 파나소닉으로만 사진을 찍어왔기 때문에 후지필름 모델은 설명서를 읽어가며 찍어 보는 중. 남이는 사진 찍히는 걸 무서워하거나 하지 않지만, 그다지 관심도 없어서 카메라 들이대는 주인을 심드렁한 표정으로 쳐다보곤 한다. 귀여운 남이를 더욱 많이 찍고 싶지만, 아직까진 휴대폰으로 찍는 것이 편한 일상. 새 것이지만, 새 것 아닌 카메라로 부지런히 찍어 보기로. 이렇게 오..
비포앤에프터 - 냥줍 후 달라진 일들 요즘 새벽마다 잠에서 깬다.악몽이 아니다, 고양이다. 고양이를 키우면서 생활이 많이 바뀌었냐고 묻는다면, 그렇게 크게 바뀐 것은 분명 없다. 소소한 생활의 변화는 자연스럽게 나의 생활 일부가 되어가고 있고 따져보면 남이가 나보다 더 큰 변화를 적응해가는 시기가 아닐까. 집사들과의 고양이토크우리 팀엔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만 3명, 키워본 사람까지 치자면 더욱 많을 거다. 가끔 그들에게 굉장히 뜬금없는 타이밍에 '우리 애가 이래요' 자랑을 하곤 한다. 이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을 같이 봐줬으면 하는 바람. 예전엔 드라마나 연예인 이야기였다면, 요즘은 무조건 고양이 이야기다. 하루에 한번 고양이 커뮤니티에 들어가는 것 또한 달라진 일. 글을 남기는 일보단 댓글이나 눈팅을 하는 정도지만, 다른 고양이들 이야기를..
경악의 부엌 변신기 - 옥탑셀프인테리어 4편 은주의 방이 드라마로 만들어졌다.내 이야기인가 했다. 요즘 주변에 집을 알아보는 분들이 있어 겸사겸사 나도 온라인 집구경 중. 직방이나 다방에는 나와 같은 조건인데 엄청나게 멋드러진 허위매물들이 넘쳐나 이사하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지만, 말했듯 '허위매물'일 확률이 높다. 문득, 지금 살고 있는 집 셀프인테리어 이야기를 다 끝내지 않았단 생각이 났다. 남의 집 구경하다 근 4년 만에 끄집어 내는 옥탑셀프인테리어 이야기, 오늘은 드디어 가장 힘들었던 '부엌'이다. 지금보니 내 자신이 경이로울 정도다 자고로 뼈대가 중요 셀프인테리어를 괜히 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던 순간이 부엌을 고칠때였다. 정확히 얘기하자면, 내가 이 집을 선택한 것부터 절망감을 느낀 순간이었다. 방과 달리 부엌은 증축을 한 이유에선가 몇가..
똥과의 전쟁 - 고양이 모래와 화장실 퇴근하고 내 눈에 들어온 것은남이가 싸둔 똥이었다 흔히들 고양이는 개와는 달리 훈련을 하지 않아도 화장실만 제대로 만들어두면 그곳에 배변한다. 그러나 '화장실만 제대로 만들어 두면'이란 전제조건은 초보 집사에게는 쉽게 감이 오지 않는다. 제대로 된 화장실이란 무엇일까? ※지금부터 '똥'이란 단어와 '똥사진'이 빈번하게 나오니 주의!※ 잘 먹고 잘 싸는 일의 중요성 냥이를 구조하러 갈 때 맨손으로 갔던 초보였기 때문에 고양이를 데리고 오기 전에 준비가 필요하단 사실도 없었다. 어떻게든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마인드는 필요할 땐 나오지 않고 이럴 때만 쓸데없이 발휘된다. 연관글남이를 처음으로 구조해오던 날 http://www.sinnanjyou.com/379 고양이 입양 시 당장 필요한 것 : 사료와 모래고양..
남이의 등장 - 냥줍말고 냥구 길냥이를 데리고 왔다뭘 해야하지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집앞 좁은 골목에 새끼냥 어미랑 둘이 다니던 녀석인데 몇일전부터 어미는 보이지 않고 혼자 골목 모서리에 쭈그리고 있당 어리긴하다지만 너무 마르고 꾀죄죄한게 안쓰럽ㅠㅠ 엄마는 오디 간거니..? 혹시 멀리 떠나버린건 아니지?😥 #길냥이 #새끼냥 #아깽이 kim(@oksury3)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8 9월 20 11:36오후 PDT 얼마 전부터 지인 옥여사 인스타그램에 길냥이 한 마리가 나타났다. 랜선집사인 나의 관심을 잡은 이 고양이는 어미와 함께 동네를 다니다 얼마 전부터 혼자서 있다고. 이전부터 고양이를 키우고 싶었던 터라, '냥줍'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의 갈림길에 서 있다 큰마음을 먹고 길을 나섰다. 이 고양이가 내가 갔을 ..
조명, 콘센트 커버, 그리고.. :: 옥탑셀프인테리어 3편 조명, 콘센트 커버, 그리고...옥탑셀프인테리어 3편, 방에 필요한 그 밖의 것들 페인트도 칠하고, 장판도 깔면 어느 정도 깔끔해진 방이 나를 반긴다. 적당히 여기까지만 해도 '셀프인테리어를 했다'라고 자랑할 수 있지만, 이왕 시작한 건 조금 더 손을 보기 시작했다. 하지 않아도 되지만, 시작하면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는 것이 바로 이 셀프인테리어가 아니던가. 페인트와 장판에 이어 해야만 했던 것, 바로 조명교체다. ▲ 기존에 있던 형광등을 떼어내고 그 위에 페인트를 칠했다 |이사 갈 때 꼭 떼어갈 조명 일본에서 잠시 살던 시절, 집을 보러 다녔던 적이 있다. 그때 부동산에서 보여줬던 몇몇 집이 조명이 없어서 '어째서 이런 집을 보여주는 걸까?'란 생각을 했는데, 지금 와서 보면 조명이란 건 생각보다 교..
깔아보자, 장판을! :: 옥탑셀프인테리어 2편 깔아보자, 장판을! 옥탑셀프인테리어 2편, 방에 장판 깔기지난 번 페인트칠 이야기가 많은 사람의 흥미를 끌었다. 셀프인테리어 글에 다들 이렇게 많은 관심을 보여줄 줄이야. 조금 더 열심히 글을 적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셀프인테리어만큼이나 그걸 정리하는 글을 쓰는 건 역시 쉬운 일이 아니다. 어쨌든 오늘은 지난번 페인트칠에 이어 그다음 작업인 장판깔기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 볼까 한다.|결정장애자는 장판고르기도 힘들다.페인트색을 고르는 것만큼이나 장판을 어떤 색, 어떤 디자인으로 깔지 고민을 오래 했다. 장담하건대 셀프인테리어에서 가장 중요한 건 벽지와 장판이라고 할 수 있기 때문. 하얀색 벽과 가장 잘 어울리는 장판은 무엇일까? 밝게? 아니면 어둡게? 선택을 위해 인테리어와 관련한 하얀 벽을 가진 이미..
처음은 가볍게 페인트칠부터 :: 옥탑셀프인테리어 1편 처음은 가볍게 페인트칠부터옥탑셀프인테리어 1편, 방에 페인트칠하기 셀프인테리어의 시작은 침실 겸 거실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방에서부터 시작했다. 이전의 원룸과 비교했을 때 훨씬 넓어진 옥탑방은 무려 부엌과 방이 분리된 1.5룸이다. 더 넓은 반지하를 택할 수도 있겠지만, 오로지 '채광'을 위해서 옥탑을 선택한 것인데 주방 분리형의 방 구조까지 덤으로 따라와 만족스러운 선택이란 생각이 들었다. ▲ 화이트 밸런스가 안 맞은 게 아니라, 벽지가 누랬.. |그럭저럭 깔끔했던 방나중에 등장할 부엌과 비교하자면 주로 생활할 방은 상당히 깔끔한 편이었다. 물론 처음 집을 보러 왔을 땐 방 창문 앞을 행거로 가려놓았던지라 '세상에 해가 들어오지 않는 옥탑도 있단 말인가!' 탄식하며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오히려 해가 ..
지피지기면 셀프인테리어! :: 셀프인테리어 정보를 찾아 나서다 지피지기면 셀프인테리어!셀프인테리어에 정보를 찾아 나서다 셀프인테리어를 하려고 결정을 내린 후에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이미 이전의 프롤로그에서 말한 바 있다시피 어떤 식으로 진행할지에 대한 '계획'을 짜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이 계획이란 것은 이런저런 자료를 끌어모으면서부터 시작한다고 볼 수 있는데, 셀프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인터넷 검색만 하더라도 웬만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정보는 넘치나 그중에서 나에게 딱 필요한 것을 찾는 기술, 그게 참 쉽지 않았다. ▲ 자취방 셀프인테리어계의 대부(?) 우연수집 ▲ 신혼집이 레몬테라스라면, 자취생은 마이로프트! |셀프인테리어? 유명 블로거들의 솜씨를 엿보다 셀프인테리어를 진행하게 된 계기는 자신들의 셀프인테리어를 공개한 블로..
셀프인테리어 하지마라 :: 옥탑방 셀프인테리어 프롤로그 셀프인테리어 하지 마라 옥탑방 셀프인테리어 프롤로그 셀프인테리어. 옥탑으로의 이사를 정하고 나서 내가 선택한 이 여섯 글자로 인해 나는 이 글을 쓰는 순간까지 머리를 쥐어뜯고 있다. 오늘 작성하는 이 글이 셀프인테리어를 생각하는 많은 이의 계획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 짐작하며 많은 이들이 그렇게 궁금해했던 셀프인테리어의 실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보겠다. 정확하게 이건 '프롤로그'지 변신 전, 변신 후를 기대한 사람이라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다. 셀프인테리어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셀프인테리어 알고리즘 셀프인테리어의 알고리즘을 준비해 보았다. 이 조건들이 충족되었다면 하면 되고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할 수 있다란 패기로 도전하겠다면 말리지 않겠다. 그러나 돈, 남자사람(혹은 체력좋은 ..
택배난중일기(宅配亂中日記) :: 바야흐로 택배와의 전쟁 택배난중일기(宅配亂中日記)어쩜 이렇게도 택배운이 없단 말인가 현재 14년 한국 자취국을 다스리던 모구왕이 때아닌 혼인을 선언하며 거대한 보증금을 요구하자, 자취국 제유장군은 불가피하게 이사를 감행하게 된다. 과도한 서울물가의 영향으로 화려한 투룸과 원룸에 밀려 옥탑으로 정착을 결심하게 되나 모든 일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법. 이사와 함께 본진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기 위한 준비를 시작하였으나 미처 완성도 되기 전 택배국과의 전쟁이 일어나게 되니.. 이 글은 제유장군과 택배국과의 전쟁의 참상을 기록한 일기로 모든 일은 2주 사이에 벌어졌다. ▲ 돈으로 줘요. 돈으로. 얼마나 줄 수 있소? |제1차 전쟁, 이삿짐박스전 제유장국은 이사를 감행하기 위해 이삿짐박스군의 도움을 받기로 결심한다. 평소 교류는 없었으나..
눈물 젖은 월세방 구하기 :: 방구하기에서부터 확정일자 받기까지 눈물 젖은 월세방 구하기내 집을 찾기 위해 얼마나 많은 매물을 봐야 할까? 집에서 독립 한지도 10년은 넘은 것 같다. 그럼 자취인생 또한 10년은 넘었다고 봐야 하는데 10년 전 서울에 첫 집을 구할 때와 여전히 같은 형편으로 집을 구하게 될 줄이야. 예상하지 못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평생 모태솔로일 줄만 알았던 친언니 모구의 결혼 소식은 그렇게 나를 졸지에 월세방 구하기 전선에 뛰어들게 하였다. 이 카테고리는 혼자살아가기 위한 집구하기에서부터 그 집을 꾸며 나가는 셀프인테리어까지의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써 내려갈 생각이다. |갑작스러운 그녀의 결혼선언으로 집을 잃다 여태껏 살았던 집은 언니 모구가 서울에서 직장생활을 할 때 걸어두었던 집이다. 보증금 4000만 원에 월세 10만 원, 관리비 3만 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