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금의기록

사월이 아니더라도 이 보리밥은 너무 맛있다! 일본에서 귀국한 후, 사람들은 만날 때마다 '뭐 먹을래?'라고 물어보았다. 난 한국 음식이면 다 좋고, 뭐든 안 맛있겠느냐 싶어서 뭐든 좋다고 했는데.. 어째 먹는 건 돈가스나 초밥;; 난 한국 음식이 정말 먹고 싶었다. 잘 차려진 밥상이 아니더라도 화려한 요리가 아니더라도 정갈한 나물반찬이 몇 가지 올라와 있는 그런 밥이. 그러던 차에 친구들과 선배와 함께 찾은 이곳. 정말 드디어 왔구나..싶었다. 그런데 사실 이곳은 일본에 가기 전에 일본어를 가르쳐 주신 선생님들과 마지막으로 밥을 먹었던 곳이다. 일본 가기 전에도, 그리고 다녀와서도 여기서 밥을 먹게 될 줄이야. 희한하다면 희한한 인연이다. 가격대는 보리밥이 8,000원으로 그렇게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반찬이나 음식의 맛이 굉장히 ..
하늘을 지어올리다 일하다가 오후 3, 4시가 되면 눈이 뻑뻑해져 온다. 지금 회사의 좋은 점은 꽤 넓은 베란다가 있다는 것인데.. 에어콘 실외기들이 자리 차지를 떡하고 있지만 그래도 약간의 숨돌리기엔 좋은 장소이다. 어떤 이들은 담배를 피우고, 나 같은 이는 사진을 찍거나 창문 너머로 일하는 사람들을 힐끔힐끔 훔쳐보기도 한다. 그렇게 카메라를 들고 나와 회색 건물들 사진을 찍다가 문득 45도로 고개를 돌려 하늘을 바라보니, 열심히 하늘도 공사 중이다. 예쁜 하늘에 구름을 그려 넣는 작업인가 보다. 오늘은 왠지 꽤 재미난 장면을 포착한 거 같아서 기분이 좋아졌다. 자, 뻑뻑한 눈도 한번 깜박, 딱딱한 어깨도 잠시 우두둑.. 재미난 구경도 했으니, 다시 일하러 돌아가자.
ソラニン さよなら、それもいいさ。 どこかで元気でやれよ。 さよなら、僕もどーにかやるさ。さよなら、そうするよ。 한참 나의 말을 듣던 그녀는 나에게 이 곡을 알려주었다. 영화 ソラニン의 OST 아시안 쿵후 제너레이션의 ソラニン. 상황이 다르다면 다를 수도 있는 그런 현실이지만 이 노래를 들으면서 왠지 모르는 마음속의 위안을 찾아버렸다. 이유는 모르겠다. 울컥하고 올라오는 감정들은 さよなら를 외치며 저 멀리 사라지는 기분이 들었다. 思い違いは空のかなた。さよならだけの人生かほんの少しの未来は見えたのに、さよならなんだ。 영화 소라닌은 일본에 있을 때 굉장히 보고 싶었지만, 결국엔 보지 못했었다. 이 영화의 원작인 만화 소라닌을 일본에 가기 전, 한 만화방에서 읽었던 적이 있는데, 일본 특유의 투명하면서도 밋밋한 느낌이 그 당시에는 그..
봄이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를 다시금 일하기로 하고 첫 출근 하는 날. 일본에서 3년 4개월의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와서는 일주일 겨우 지난, 아직은 낯설기만 할 때였다. 책상 위에는 축 귀사라는 짤막한 내용이 담긴 포스트잇과 화분이 놓여 있었다. 나보다 1년 늦게 들어와선 이젠 벌써 5년차가 된 학교 후배의 따뜻한 배려. 마음이 따뜻해졌다. 무슨 마음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후배를 데리고 점심에 꽃을 사러 나갔다. 반짝반짝 모든 게 좋기만 한데도 왠지 모르는 마음속의 휑한 쓸쓸함에 꽃향기를 맡고 싶었다. 그런데 한국의 꽃값은 예상외로 만만찮고, 게다가 뭐든지 작게 팔던 일본과는 달리 한국은 다 큼직큼직.. 내게 필요한건 한, 두 송이의 꽃이었는데, 결국엔 한 단을 사서는 후배에게 대리님에게 나눠주었다. 그래도 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