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여행

그 산이 가진 두 가지 얼굴 :: 뉴질랜드 남섬 마운트 쿡 (Mt.Cook) 그 산이 가진 두 가지 얼굴 뉴질랜드 남섬, 마운트 쿡(Mt.Cook) 크라이스트 처치를 출발하는 뉴질랜드 남섬 여행 경로에는 몇 가지 빠지지 않는 여행지가 있으니 앞서 소개한 테카포 호수와 푸카키 호수. 그리고 바로 이곳, 마운트 쿡(Mt.Cook)이다. 푸카키 호수의 감동을 그대로 갖고서 도착한 마운트 쿡은 뭐랄까.. 한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날씨로 우리를 반겨주었다. 지킬앤하이드의 뺨을 후려칠 만큼 극과 극의 날씨를 구경할 수 있었던 곳, 이곳이 바로 마운트 쿡이다. ▲ 마운트 쿡으로 향하는 길목에 있던 i-Site(관광안내소) ▲ 선한양치기 교회 안에서 보는 테카포 호수 엽서를 샀다 |어딜 가든 아이사이트는 꼭 들릴 것!마운트 쿡으로 향하는 길, 근처 아이사이트에 들려 정보를 얻었다. 우리가 뉴질..
여행의 시작, 뉴질랜드 자연과의 첫 만남 테카포 호수(Lake Tekapo) 여행의 시작, 뉴질랜드 자연과의 첫 만남뉴질랜드 남섬_ 레이크 테카포(Lake Tekapo)드디어 여행이 시작되었다.크라이스트 처치에서 장을 보고 휴대폰 유심을 사고. 해야 할 일은 딱 2가지였는데 캠퍼밴 운전이 익숙하지 않은데다가 생각보다 시내가 복잡해 길을 헤매면서 예상했던 출발 시간보다 늦어져 버렸다.시간까지 철저하게 세운 계획이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서두를 필요는 없었지만, 해가 지기 전에 오늘 자야 할 곳을 정해야 했다.그렇게 지도를 펴고 시간을 검색하고 내린 결론이 오늘은 '테카포 호수(이하 테카포)' 까지 가자는 것이었다. ▲ 오늘의 목표 :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테카포까지오늘의 목표는 크라이스트 처치에서 테카포까지 총 255km, 차로 3시간.이런저런 볼일을 보고나니 시간은 오후 2시를 넘어..
크라이스트 처치 공항에서 뉴질랜드 여행을 계획했던가 뉴질랜드 캠퍼밴 여행을 계획했던가크라이스트 처치 공항에서 다들 도대체 뉴질랜드 여행기는 언제 올릴 거냐고 물었다. 다녀오긴 한 것이냐며.MBC의 '아빠어디가'가 때마침 뉴질랜드 편을 방송하고 있으니 그 요구는 더 빗발치기 시작했다.오늘은 꼭 쓸거라고 이야기하니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확인할 거라며 단단히 다짐을 받고서 떠난 지인.그러나 사실 이렇게 적어 내려가면서도 그 방대한 이야기의 시작은 어디에서 부터가 좋을지 몰라 고민하고 이렇게 쓰면 되는것인지 잠시 머뭇거리게 되는 것도 있는 것 같다.그저 편하게 쓰면 되는 것을.그러나 늘 말하는 이야기지만, 감동이 클수록 그걸 몇 글자로 써내려가기엔이 공간은 너무 좁아서 늘 하고 싶은 말과 적어 내려가는 말이 뒤섞여 엉망진창이 된다는 기분도 든다.그래도 이야기를 ..
뉴질랜드와 약간의 멜버른을 곁들인 여행을 떠나며 항간에 떠도는 소문엔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꽤 부자란다.해외 여행을 한 달에 한번 빠짐없이 다니고 있으며, 몇 달째 놀고 먹고 있는.그래서 이번에도 뉴질랜드로 여행을 떠난다. 약간의 호주 멜버른을 곁들여서 말이다.그러나 현실은 부자도 아닌 그저 백수일 뿐이고. 말 그대로 이번 여행은 이병헌이 나왔던 그 드라마 제목과 같다.'올인!'여행을 준비하면서 내가 한 거라곤 이번 여행을 갈지 말지를 결정하는 일이었다.원래는 호주 워킹홀리데이 세컨드 비자를 사용해서 다시 농장이든 하우스키핑이든 일을 하면서 호주에 더 머물 생각이었는데이게 아무리 생각해도 잘하는 것인지 아닌지가 쉽게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 것이 1년 간의 고생이 내 귓가에 속삭여 줬던 거다.'때려치워. 또 눈물의 딸기를 쌀 셈이야?'그래서 내린 결론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