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멜버른

그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 :: 에어비앤비(airbnb)를 이용한 멜버른 여행 그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 에어비앤비(airbnb)를 이용한 멜버른 여행하기 뉴질랜드를 가기 전 멜버른에 잠시 머물렀을 때다.어차피 뉴질랜드 여행은 이렇다 할 계획 없이 가는 것이기에 숙소 또한 정해두지 않았는데,4일 정도 머무를 멜버른은 호주워킹홀리데이 기간에 탔던 자동차 판매와 짐정리를 해야 했기에 어찌 되었든 '숙소'가 필요했다.고민 끝에 나와 우쿠가 선택한 것은 '에어비앤비(airbnb)' 서비스.이미 여행을 즐기는 이들 사이에서는 알려질 대로 알려진 '전 세계 1천 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민박 예약 사이트'다. 기회가 되면 에어비앤비 서비스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하는 걸로 하고,오늘은 우리가 4일간 머문 그레이스란 이름을 가진 그녀의 집을 이야기 해보는 걸로. ▲ 첫날은 날이 흐려서 아쉬웠다 ▲ 세월..
귀신이 나올 것 같은 피자가게? :: 호주 멜버른 피츠로이 'Bimbo deluxe' 귀신이 나올 것 같은 피자가게?호주 멜버른 피츠로이 'Bimbo deluxe' 오늘 아침은 어제저녁에 먹다 남긴 피자를 데워 먹었다. 우물우물 씹으면서 생각하다 보니 멜버른에서 가장 좋아하던 맛집 생각이 나면서 포스팅으로 이어졌다.호주도 '더미너퓌자'같은 프랜차이즈도 있고 화요일엔 세일을 했기 때문에 나름 저렴하게 먹곤 했지만,멜버른에 와서는 더이상 프랜차이즈 피자는 먹지 않고 이 집에 가곤 했다. 왜냐. 맛도 맛이지만 너무나도 쌌다.워홀러에게 한 줄기 빛과 같았던 피자집이 생각나는 그런 날이다. ▲ 간판 대신 큐피가 달려있는 피자집의 위엄;;도대체 피츠로이 어디에 있는 걸까?인터넷에서 겨우 4달러면 먹을 수 있다는 피자집을 발견하고 찾아 나섰다.내가 좋아하는 멜버른 피츠로이에 있다는 것도 마음에 드는데..
자린고비 스타일로 보는 호주 F1 그랑프리 대회 차 한번 봤다가 머릿속의 기억 한번 떠올렸다가..자린고비 스타일로 보는 2013 F1 호주 그랑프리 대회 내게 멜버른은 한국에서 하지 못한 다양한 경험은 안겨준 곳이다. 물론 그 경험만이 무조건 '좋은 것'이라고 할 순 없지만, 그래도 꽤 특별한 추억을 많이 쌓았다.그중 하나가 평소에는 접하지 못하는 스포츠 경기를 볼 수 있었다는 것으로이전에 포스팅한 적 있는 세계 4대 테니스 대회 중 하나인 호주 오픈을 본 것 또한 (경기장은 아니었지만) 처음이었다. 그리고 오늘 이야기할 이것 또한 스포츠 뉴스의 끝 부분에 한 번 씩 그 이름을 듣곤 하는한국에서만큼은 그 이름을 자주 들을 기회가 없는 F1(Formula 1 포뮬러 원)이다. 관련포스팅 : 페더레이션 광장에서 호주 오픈을 보다 내게 F1을 알려준 것은 ..
가끔은 달달하게 :: 호주 멜버른 초콜릿 전문점 코코블랙 Koko Black 가끔은 달달하게호주 멜버른 초콜릿 전문점 코코블랙 Koko Black그런 날이 있다. 너무나도 당(糖)이 땅기는 날 말이다. 호텔 일로 육체노동이 심하던 그때도 그랬다. 피곤하니 당연히 단 음식이 먹고 싶어지고 그렇게 시작된 '단것에 대한 열정'은 멜버른에서 경험할 수 있는 초콜릿 투어로 이어졌고, 돈을 내고 따라다니는 투어를 하기보다는직접 그 루트에 있는 가게들을 찾아가서 먹는 게 훨 이득인 것 같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그 선택은 옳았다.첫 번째 카페에서 당 보충을 한 이후 더 이상의 당은 필요 없게 되어버렸기에 투어를 했다면 많이 아까웠을 듯.정말 예상보다 더 달았다 그 날의 초콜릿들은.사실 멜버른이 초콜릿으로 유명할 줄은 몰랐다. 그냥 스쳐 지나가던 가게들이 유명한 초콜릿 가게..
알록달록 색을 모아 브라이튼 비치를 그리다 오늘도 바다다. 예전부터 가고 싶었던 곳이었고, 가면 나 또한 멋들어진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것 같았던 바다.어느 사진가의 사진을 통해서 소개되어서 유명해졌다는 설이 있기도 한 이곳은바다에 놓여진 알록달록한 비치박스(Bathing Box가 정식명칭)가 유명한 브라이튼 비치(Brighton Beach)다. 호텔일을 마치고 계획없이 찾아간 곳인데 도심에서 약간만 찾아와도 이런 바다가 있다는 것 자체는 참 좋은 일이다.초가을의 햇살이 눈 부시던 오후의 브라이튼은 그렇게 많지 않은 사람덕에 편하게 둘러볼 수 있었다. (사람이 북적거리면 그곳에 머물러야 한다는 마음이 반비례 그래프를 그리면서 짧아지곤 한다.)초반부터 아쉬운 소리를 하자면 멜버른의 바다는 퀸즈랜드주에서 봐 오던 것과는 달라 처음엔 실망했던 것도 사..
뉴질랜드와 약간의 멜버른을 곁들인 여행을 떠나며 항간에 떠도는 소문엔 이 블로그의 주인장은 꽤 부자란다.해외 여행을 한 달에 한번 빠짐없이 다니고 있으며, 몇 달째 놀고 먹고 있는.그래서 이번에도 뉴질랜드로 여행을 떠난다. 약간의 호주 멜버른을 곁들여서 말이다.그러나 현실은 부자도 아닌 그저 백수일 뿐이고. 말 그대로 이번 여행은 이병헌이 나왔던 그 드라마 제목과 같다.'올인!'여행을 준비하면서 내가 한 거라곤 이번 여행을 갈지 말지를 결정하는 일이었다.원래는 호주 워킹홀리데이 세컨드 비자를 사용해서 다시 농장이든 하우스키핑이든 일을 하면서 호주에 더 머물 생각이었는데이게 아무리 생각해도 잘하는 것인지 아닌지가 쉽게 결정이 내려지지 않는 것이 1년 간의 고생이 내 귓가에 속삭여 줬던 거다.'때려치워. 또 눈물의 딸기를 쌀 셈이야?'그래서 내린 결론이 ..
크리스마스의 마법 멜버른 시티 중심을 걷다가 우연하게 발견한 '크리스마스' 쌀쌀한 기운을 동반한 봄이 변덕스럽게 여름으로 변했다가 돌아왔다가 하는 이상 기온인 멜버른에서 크리스마스가 오고 있다는 것은 사실 체감 상으로는 잘 느껴지지 않는다. 어느 날 저녁, 저녁을 먹으러 부지런히 식당을 찾아가는 길.. 우연히 발견한 백화점 쇼윈도에서 문득 크리스마스를 느낀다. 영국의 동화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롭 스코튼Rob Scotton의 'Russell's Christmas Magic'이란 동화 내용을 쇼윈도 하나하나에 재현해 놓은 이 쇼윈도는 음악과 조명이 어우러져 지나가는 사람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는 말그대로의 '마법'을 부리고 있었다.Russell's Christmas Magic눈덮인 Frogbottom Field의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