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퀸즐랜드

공원을 걷다보면 바다를 만난다, 브리즈번에서 다시 브리즈번을 찾게 될 줄은 몰랐다.마운틴 쿳사에서 브리즈번을 떠나며 아쉬움을 가득 담긴 글을 썼건만 이렇게 다시 돌아오다니.그때 내 눈에 살짝 스쳤던 눈물이 무안해지는 순간이 아닌가. 브리즈번을 돌아보면서 그때 그 시절의 추억을 곱씹어도 모자라지만, 부지런히 돌아다녀야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을 터.호텔 체크아웃을 부랴부랴 마치고 우리는 어젯밤부터 머리를 싸매며 짜 놓은 계획을 실행시키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호주 퀸즈랜드 주 브리즈번 여행의 첫 번째 코스는 도심 속의 자연, '시티 보타닉 가든(City Botanic Gardens)'에서 부터다.크게 숨을 들이마시면 상긋한 내음에 기분이 좋아진다, 시티 보타닉 가든(City Botanic Gardens)공원에 사람들이 오전부터 제법 보인다고 생각했..
나에게도 이런 행운이, 힐튼 서퍼스파라다이스 레지던스에서 이번 호주 퀸즈랜드 여행을 출발하기 전에 가장 큰 기대를 했던 곳은 바로 숙소였다.워킹홀리데이로 있는 동안 짧고 긴 여행을 두어 번.그때의 여행은 늘 ‘묵는 곳’에 대한 중요도가 다른 것들에 비해 뒤로 밀렸기 때문에‘호텔’이라고 불리는 곳에서 묵는 건 언감생심, 차에서 자지 않는 걸 다행으로 여겨야 했다. 흑. 그런데 이번 여행이 정해지고 나의 마음을 사로잡은 그 이름,힐튼 서퍼스 파라다이스 레지던스. Hilton Surpers Paradise Residenses.여행을 같이 떠나는 절친 우쿠야 숙소에 대한 미련이 없다고 말했지만,나는 그 이름만으로 심장이 바운스바운스(!)했던 것도 사실! 멋진 풍경에 사진 찍기 바빴던 순간부터 오성급 호텔 요리사로 변신했던 이야기까지여행의 즐거움을 두 배로 만들어 준 ..
호주 최고의 바다에서 떠오르는 해를 바라보다 :: 호주 바이런베이 Byron Bay 새해의 계획은 역시 '해돋이'와 함께..!2013년이 밝았다. 한국과 달리 여름이라서 연말이라는 느낌도 없었는데 어느새 새로운 해가 시작되었다니, 이것이야말로 신기할 노릇이다. 새해 첫날도 (요즘 하고 있는) 하우스키핑 일로 호텔에 출근해야 했기에 더더욱 2013년의 시작은 실감이 나질 않는다. 2012년이 도전의 한해였다면, 2013년은 어떻게 꾸려나가야 할지.. 마음을 가다듬고 생각을 해봐야겠다.그런 의미에서 사실 그레이트 오션로드에 가서 해돋이를 보는 멋진 계획을 생각했었는데, 출근하게 되면서 이 장엄한 계획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그래서 브리즈번에 있을 때 보러 갔던 '바이런베이'에서의 해돋이를 소개하며 새해 기분을 내볼까 한다.어쨌든 이때는 겨울이었다.2012년 7월경의 이야기를 다시 끄집어내려니..
주말 오후, 브라이비 아일랜드에서 딸기시즌의 갑작스러운 끝과 함께 생겨버린 우리의 휴가. 브리즈번 시티와는 달리 카불쳐는 정말 농장에서 일하는 것 말고는 딱히 볼거리도 놀 거리도 없기에 무료하게 하루하루 보내던 중이었다. 어디선가 누군가에게 들은 '브라이비 아일랜드 Bribie Island'는 그런 우리에게 기쁨을 선사해주었으니.. 이제 기억도 가물가물한 브라이비 아일랜드 이야기를 끄집어내 본다. 퀸즐랜드 카불쳐(Carboolture)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는 섬, 브라이비 아일랜드. 당장 호주 지도를 찾아 살펴보면 알 수 있겠지만, 호주는 정말 섬이 많다. 일일이 하나하나 대기에도 많은 정도로. 그중에 하나라고 하면 너무 단순한 설명이겠지만, 사실 브라이비 아일랜드는 관광보다도 사람들이 사는 마을에 가까웠다는 것이 내 생각. 관광지..
빨주노초파남보 알록달록 마을에 가다 :: 호주 님빈Nimbin 바이론베이에 일출을 보러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들린 이곳, 님빈. 명성(?)은 이미 익히 들어 알고 있었던 터라 대략 어떤 느낌의 곳인지 상상을 하고 찾아간 곳인데 생각했던 것보다 더 알록달록하고, 더 조그만 마을이었다. 호주에 있는 색깔을 한곳에 다 모아둔 것 같은 느낌의 약간은 꿈을 꾸는 듯한(실제로 그런 사람들이 있을지도..?) 느낌을 맛볼 수 있는 마을. 여기가 님빈이다. 마을은 참 조그마하다. 꼬불꼬불 꼬여있는 길도 아닌 큰 길을 따라서 양쪽으로 늘어선 가게들이 님빈의 전부. 그렇지만 가게 하나하나마다 독특한 매력이 있다.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 휘황찬란한 색의 조합이라니!문득 고개를 위로 들었다가 깜짝 놀란 어느 가게 앞. 약간은 기괴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이런 모습까지도 '님빈 스타일'. 퀸..
어쨌거나 저쨌거나 딸기 언젠가 한번에 모아보겠다고 찍어댔던 오늘의 딸기 시리즈. 딸기 농장에서의 생활도 이미 몇 달 전에 끝났는데 이제서야 늘그막히 정리했다. 농장에서 일할 때는 분명 이것보다 더 특이하고 재미난 딸기들이 많았던 것 같은데, 막상 모아놓고 보니 몇장 없어서 아쉽기도(?) 하고. 펭귄이나 해골을 닮은 딸기에서부터 알 수 없는 모양의 신기한 딸기까지. 내 평생 이렇게 재미난 딸기들을 많이 만나기도 처음이었다.어쨌거나 저쨌거나 얘들도 딸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