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는 영화다 - 4월편



★★★★
써니 (sunny,2011)
가장 찬란한 순간 우리는 하나였다.

감독. 강형철
출연. 유호정, 심은경
124분 / 한국

어쩌자고 예고편을 그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겠지만, 진부한 결말이 아쉽긴 하지만 이 영화는 그래서 웃기고, 그래도 재미있다. 


★★★★

고백 (告白,2010)
내 딸을 죽인 사람은 우리 반에 있습니다. 

감독. 나카시마 테츠야
출연. 마츠다카코
106분 / 일본

일본에서 보고 싶었지만 보지 못했던 그 영화. 마츠타카코의 초반 30분 흡입력은 대단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

★★★★
내 이름은 칸 (My Name Is Khan, 2010)
나는 대통령을 만나야 합니다.

감독. 카란 조하르
출연. 샤룩 칸, 까졸
127분 / 인도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을 선사해 줄 남자는 이 세상에 몇이나 될까?


★★★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 (Fast Five, 2011)
오리지널 멤버의 액션 본능이 폭발한다

감독. 저스틴 린
출연. 빈 디젤, 폴 워커
127분 / 미국

이 영화가 시리즈물이었구나. 그런 상태에서 아무 생각 없이 127분의 액션을 보며, 공짜 표였으니 다행이다를 외쳤다.

※이 결과는 영화평론과는 전혀 상관없는 제이유의 개인적인 의견이 100% 반영된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어쩌다 보니 4월은 일주일에 한 번씩 영화를 챙겨보았다. 국적(?) 다른 영화 4편을 일부러 보려고 한 것도 아닌데 한국, 일본, 인도, 미국의 영화를 골고루 보는 기회였다. 예상 외여서 더욱 재미있었던 써니와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고백, 그리고 감동을 많이 준 내 이름은 칸은 극장에서 두 번 봐도 아깝지 않은 영화들. 그에 비해 탈락 영화로 선정한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의 경우는 시리즈물인지도 모르고 봐서 스토리 연결이 되지 않았다는 점과 현실성 떨어지는 멋있는 액션이 볼 때는 좋으나 여운이 짧아 아쉬움을 남겼다. 아! 그렇지만, 영화 속에 한국 배우가 나와서 괜히 좋았다.



  • 저는 고백을 안 봤는데!! 궁금해요! 별 네 개짜리 던져주신 고백은 어떨까.. 궁금궁금.

    • 고백은 제가 본 영화들 중 최고로 꼽는 '혐오스러운 마츠코의 일생'을 만든 감독과 같아요.
      일단 그 영상과 음악으로 장면을 풀어내는 능력이 너무 멋지답니다.
      초반 30분에 범인이 누군지를 밝히고 시작하는 영화임에도 몰입도와 흡입력이 정말 너무 좋았어요.
      일본에서 보고 싶었는데, 그 당시엔 영화관을 갈 만큼의 여유가 없었는데.. 역시 한국이 최고! ㅋ

    • BlogIcon 환유 2011.05.05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 마츠코 찍은 감독이었어요?!
      아- 그거 무지 재미있게 봤었는데!!!!!

    • 그 감독이예요. 그래선지 영상이 확실히 때깔(?)이 틀리고..
      뭐랄까..진짜 괜찮았어요. 뭔가 무서운 주제를 너무 덤덤하면서도 흡입력 있게 담아내더라구요.

  • 아....요즘 비디오렌탈가게 가도 빌릴게 없어.....
    오늘 저녁 금요로드쇼에서 스타워즈 에피소드3 하는데 그거나....ㅎㅎ

    • 한국에 오니까 영화를 정말 많이 보게 되어서 너무 좋아요 :-)
      일본에 있을 때는 제대로 영화관에 가서 본 적이 없는데. ㅎㅎ
      어떻게 보면 정말 일본에서는 일밖에 안했던거 같아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