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을 벗어나 마시는 맥주 한 잔



레드클리프에 도착해서 준비해 온 고기와 파스타를 해 먹고 난 뒤, 약간의 산책을 겸해서 맥주 한 잔을 하러 나섰다. 여기에 와서는 맥주는 늘 집에서 마셨는데, 가게에서 먹는 건 또 어떤 맛일지 기대가 된다. 낮술도 오랜만이다 :-)


이름과는 다른 파란 바다, 레드클리프 지난 이야기 : http://sinnanjyou.tistory.com/95






호주는 야외에 테이블을 두고 마시는 노천카페나 술집이 많은 편이다. 땅이 넓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날씨가 좋아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 늘 북적거리는 한국의 몇몇 카페나 술집에 비해 이런 조용하게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마음에 든다. 오늘 우리가 맥주 한잔할 곳은 이 길가에 있는 포키장. 흔히 술집을 Pub이라고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마스터 동생들이 미리 와 본 이곳을 '포키장'이라고 소개했다.





스포츠 토토랑 비슷한 분위기가 나기도 한다



포키장은 술을 파는 빠칭코라고 보면 될 것 같다. 이곳에서 술을 먹는 사람들은 다 도박을 해야 한다 그런 건 절대 아니고, 개인의 자유이긴 한데 호주사람들은 꽤 즐기는 모양. 어쨌든 우리는 간단히 맥주를 마시러 온 것이기 때문에 건전하게(?) 맥주만 주문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소개하겠지만, 호주에는 정말 다양한 맥주가 있어 맥주를 사랑하는 나로서는 정말 정말 기쁜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늘어나는 살에 관한 부담이 크기도 하다. ㅠㅠ 이곳에서 판매 중인 맥주는 HAHN과 Toohey's, VB, XXXX(포엑스)시리즈로 내가 오늘 선택한 것은 VB라는 맥주!






포키장에서는 술뿐만이 아니라 음식 또한 주문할 수 있는데 우리는 이미 배가 불렀던지라 따로 시키질 않았다. 옆을 바라보니 외국 언니들이 엄청난 양의 햄버거를 먹고 있어 놀라웠을 뿐. 그들을 바라보는 내 눈이 부러움으로 보였던 걸까, 집 근처에 맛난 스테이크를 싸게 먹을 수 있는 포키장이 있으니 담에 가자고 마스터 동생들이 위로해주었다. 고마워, 얘들아.





오랜만에 찍는 맥주 단체샷!



대낮에, 바다를 바라보며 마시는 술맛은 어떠할까? 이건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다. 시원하게 술술~넘어간다. 캬하~ 늘 집에서만 마시다가 이렇게 나와서 마시는 생맥주는 호주에선 처음인데 역시나 꿀맛이다. 맥주 가격은 잔 크기에 따라서 다르고, 제일 작은 잔은 5달러 정도로 싼 편은 아니지만, 오늘은 특별히!






맥주잔 아래 깔린 컵받침은 코로나에서 만든 것으로 멋진 남녀가 지는 석양아래 맥주를 마시고 있는 풍경이다. 그 분위기가 어찌나 좋은지 나중엔 저녁 무렵에 해변에서 맥주 한잔 해봐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오늘은 해가 쨍쨍하지만 내일은 멋진 석양 아래에서. ^^; 우리는 남은 맥주를 마저 마시고 다시 레드클리프 산책을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