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을

경주의 오전, 서울의 오후 |토요일, 경주의 오전|일요일, 서울의 오후오늘 그런 글을 읽었다. 엄청나게 덥다가 인제야 딱 맞는 날씨가 되었는데 사람들이 '춥다'라고 말한다고. 글을 읽자마자 고개가 절로 끄덕끄덕. 정말 무더운 여름이 아니었던가. 더위를 많이 타는 옥탑 생활자에게도 에어컨이 없는 이들에게도 '죽겠다'는 표현이 며칠이고 나올 수밖에 없었던 그런 여름 말이다. '94년 이래로 가장 더운 여름'이란 설명이 아니더라도 온몸이 느끼고 있었다. '더워 죽겠다'고. 그런 '죽을 것 같은 여름'이 아주 급작스레 물러갔다. 절대 지지 않으려고 물러서지 않을 것 같이 악쓰고 덤벼대던 녀석이 그저 한차례의 비에 툭 하고 꺾여버린 거다. 어이없게. 끝나지 않을 것 같은 무더위는 그렇게 사라지고 기다렸다는 듯 서늘한 바람이 불어왔다. 그 ..
안녕, 가을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써본다. 가을이 가는 것이 아쉬워서.얼마나 오랜만에 쓰는 글인지 사진 크기를 어느정도 크기로 했더라, 글과 글 사이의 간격은 어떻게 했더라까지 잊어버렸다. 블로그를 열고 유지한 것도 짧은 시간은 아닌데 이렇게 휴업상태로 로그인 한번 하지않고 내버려두었던 것도 처음이다.일하고 고민하고 일하고 고민하는 시간이었다.기나긴 백수생활을 쫑내고 이런저런 클라이언트들과 일하는 프리랜서 생활도 쫑내고. 그렇게 다시 직장인이라는 타이틀을 목에 건다는 건 비단 아침 9시에 출근하고 오후 6시까지는 당연히 일해야 하는 규칙과는 별개로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나는 지금 잘하고 있는가.'라고.잘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했는데..일하는 것도 일하는 것이지만, 참 생각이 많아지더라. 클라이언트에게서 받는 스..
설악산 단풍은 참 곱기도 했었지 :: 무계획 설악산 단풍놀이 2편 조금 많이 철이 지난 이야기지만, 아직 설악산 단풍놀이 이야기는 끝나지 않았다.막상 사진을 정리하고 글을 시작했는데 밖에서는 흰 눈이 펄펄 오기 시작했고.주변의 몇몇 분들에게 단풍놀이 이야기를 쓰려고 한다니 다음 년 가을에나 써야 하는 것 아니냐 하고.그런데 요즘 드는 생각은 지난 간 이야기라도 '일기'처럼 기록하지 않으면 나중에 기억을 못 하게 된다는 거다.조금이라도 기억이 날 때 몇 글자 끼적여두는 것이 다음 년 재탕(?)을 위해서라도 좋을 것 같다.그래서 또 준비했다. 지난번 1편에 이은 기대할 사람이 없을 2편을. ^^;;지난 줄거리는 관련 포스팅으로 대신하기로 한다.관련 포스팅 :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 무계획 설악산 단풍놀이 1편전날 흐린 날씨로 잔뜩 기대하고 갔던 우리 일행은 실망..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 무계획 설악산 단풍놀이 1편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무계획 설악산 단풍놀이 1편이번 가을은 많은 이들이 이야기해준 것처럼 그렇게 길지 않게 끝났다.곧 겨울이 온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계절의 변화를 실감하지 않았기에 더 그랬을지도.겨울을 좋아하는 내겐 그렇게 나쁘지만은 않은 이야기지만, 그래도 아쉬운 건 아직 가을 이야기를 더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그래서 겨울이 오더라도 괘념치 않고 가을을 이야기하기로 한다.그 첫 번째 이야기는 설악산에서부터 시작한다.겟어바웃의 필진 대상으로 한 이벤트를 통해 설악산에 있는 켄싱턴 호텔 숙박권을 얻으면서 이름만으로도 번쩍번쩍한 '설악산 단풍놀이'를 계획하게 되었다.아무래도 '단풍놀이'를 위해서 여행을 한다는 것 자체가 수 많은 인파와 함께 움직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기에쉽사리 가야겠다는 마음이 ..
오늘 날씨가 좋다하여 나가 보았다 날씨가 좋다고 했다. 하늘은 맑고 구름은 둥둥 정말 사진 찍기에 좋은 날씨라고.지난밤 비가 왔던지라 꽤 청명한 하늘을 볼 수 있다는 그 말 하나 믿고 쓰레기봉투를 살겸 나갔다.하늘이 맑고 사진 찍기 좋긴 한데 참 춥네. 추워. 손가락이 움직이는 거 하나하나가 고될 정도로 춥네! 응-"-?원래 계획은 산뜻한 마음으로 내 사랑 보라매공원에 가서 멋진 낙엽지는 사진을 찍어야지. 떠나는 가을의 뒷모습을 담아야지 뭐 그런 가을에 어울리는 문학소녀같은 풍경을 기대하면서 나섰는데.어찌나 추운지. 어찌나 겨울같은지.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손가락 마디마디가 아파서 결국 포기.공원 앞에서 그냥 집으로 돌아서기로 했다.아주머니들은 허리를 굽혀 떨어지는 은행 줍기에 바쁘시고 저것도 가을을 보내는 의식이란 생각에 나도 하나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