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옥여사가 추천한 신림맛집으로 생일 주간이란 핑계로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동네잔치(?)를 하면서 재미나게 보냈었다. 그날 참여를 못 한 옥여사가 자신이 추천하는 '신림맛집'으로 안내하겠다 하여 급히 약속을 잡아 저녁에 만났다. 옥여사가 강조한 이 집의 포인트는 '배부르게 맛있음'이었다. 배부르게 맛있는 보쌈집, 이 얼마나 말만으로도 설레는가. |기본 찬으로는 이런 것들이 나온다 맛집 포스팅을 위해서는 내 나름의 '룰'이 있는지라. 이 집은 소개 카테고리가 아닌 일상 카테고리로 분리했다. 간판 사진도 못 찍었고, 내부 사진도 못 찍었으며 그냥 먹는 것에만 정신이 팔렸던 터라. 게다 2번 이상 가본 집도 아니라서 더더욱. 근데 제법 괜찮은 집이라서 적극 추천. |조금 더 두툼하면 좋겠다 싶은 보쌈보쌈은 생각보다 양이 적었다. 분명 배가 ..
심플하게 피자! 두점데이가 다시 돌아왔다. 한 달에 한번, 매주 셋째 주 수요일. 날이 너무 더워서 그냥 회사에서 통닭을 시켜먹자, 피자를 시켜먹자 했건만 어쩌다 보니 아무도 피자를 시키지도 않았고, 통닭집을 문을 열지도 않았다. 그럼 어쩔까. 그냥 더위를 뚫고 피자를 먹으러 가기로 한다.애초 계획과는 많이 달라졌지만, 그래도 누구 하나 짜증 내지 않고 '먹는다'에 신이 나서 열심히 갔더랬다. 그리고 요즘의 내 정신상태로는 그게 그저 고맙다. 심플한 그 생각이. 때마침 피자헛에서는 무제한의 끝판왕 어쩌고 하면서 9,900원에 피자와 샐러드바, 음료를 먹을 수 있는 행사를 진행 중이었다. 다들 더위를 먹은 것인지 계획했던 일을 실패한 탓인지 고민할 필요도 없이 무한대 피자를 맛보기로. 다이어트하니까 밀가루는 좀.. 이 가..
피클이 제일! :: 도산공원, 베키아앤누보(Vecchia & Nuovo) 포스팅을 조금 편하게 쓰기로 마음먹은 후 카메라를 들고 점심을 기록했다. 태매와 함께 조금 먼 거리의 빵집에 가려다가 이 빵으론 우리의 배는 채울 수 없단 생각에 제대로 된 브런치를 먹어보잔 생각으로 찾아간 곳, 베키아앤누보다. 이곳에서 파는 초코케이크를 너무 맛있게 먹었던 터라 그 후로 케이크 먹으러 몇번 방문했었는데, 식사 메뉴를 먹으러 찾은 건 처음이다. 맛집 포스팅 주의사항? 맛집 포스팅을 하는 건 늘 고민이 많다. 사실 음식이란 게 사람의 입맛에 따라 다른 거니까. 그래서 내 입에 맛있다고 하더라도 어떤 사람에겐 맛없다고 할 수도 있는 거 아닌가. 그러니 늘 이런 말을 적어두고 싶다. 큼직하게. '저한텐 맛있는데요, 당신한테 맛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보카도 오픈샌드위치와 씨푸드 오일파스타..
회식의 기록 :: 가로수길, 俊 SMOKE BARBECUE(준 스모크 바베큐) 회사에 팀비라는 게 생겼다. 기존의 멘토링비용이 팀으로 주어진 것인데, 그 덕에 한달에 한번씩 팀회식이 가능케 되었다. 회식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지만, 적어도 우리 팀은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을 사랑하는 이들이기에 그저 좋을 뿐. 아닌가. 흠흠.어쨌든 그리하여 이번 회식은 맛있는 경험으로는 팀 내 최고인 브트님의 지도(?) 아래 가로수길에 위치한 俊 SMOKE BARBECUE(준 스모크 바베큐) 고깃집으로 향했다. |고기 앞에서 인증샷은 필수! 가로수길은 회사에서 가깝다 보니 자주 오는 편인지만, 이번에 찾은 가게는 처음. 날이 점점 무더워지는 터라 불판 앞에서 괜찮을까 우려했던 것과 달리 제법 쾌적하게 먹을 수 있었다. 게다가 고기 하나하나 친절하게 설명을 하며 구워주던 직원분의 서비스 또한 좋았기에 ..
이것이 인생 빵 :: 아우어 베이커리(OUR Bakery) 이것은 인생 빵 이야기다. 자신의 인생에서 최고로 치는 것을 맞닥뜨렸을 때 '인생OO'라는 표현을 요즘 쓰던데, 그렇다면 오늘 소개하는 이 카페의 빵은 '인생 빵'이라고 칭해도 부족하지 않을 터. 그 정도로 맛있어서 깜짝 놀랐다. 이 맛있는 빵이 있는 곳, 아우어베이커리(OUR Bakery)다. 도산공원 뒷편|작은 카페에는 사람이 많았다 때마침 회사 두점데이였다. 평소 한 시간이던 점심시간이 두 시간으로 늘어난 특별한 날. 그래서 회사 근처보다 조금 더 멀리 떨어진 곳으로 점심 나들이를 가기로 했다. 그때 이 빵집이 인스타그램에서 그리 핫할거란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냥 검색하다가 빵이 맛있어 보인다는 이유로 기억해둔 곳이었을 뿐이다. |점심시간 전에 찾았을 때는 아직 빵이 다 나오지 않은 상태 카페는 ..
여행의 즐거움은 결국 먹는 일로부터 :: 2박 3일 일본여행에서 먹은 음식들 여행의 즐거움은 결국 먹는 일로부터 2박 3일 일본여행에서 먹은 음식들 최근 올리브TV에서 '원나잇푸드트립'이란 방송을 하고 있더라. 해외여행을 가서 하루종일 먹는 걸 보여주는 게 주된 내용인데, 몇몇 영상만 보더라도 그저 부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여행에 '먹방'은 빠질 수 없는 재미가 아니던가. 실로 이런 대단한 방송이 있단 사실에 감탄했다.그래서 준비했다. 미에, 오사카, 나라. 2박 3일 동안 일본여행에서 열심히 먹은 것들의 감상평을 남겨 보는 포스팅! 막상 지금 보니 그렇게 많이 먹지도 못한 것 같지만, 어쨌든 여행하는 동안 참 부지런히 먹었다. ▲ 마츠사카역 앞에 이렇게 소모양의 동상이 있다. 이렇게나 고기를 사랑하는 동네다를 느끼게 해주는.. |고기, 너는 존재만으로도 빛나는구나!약육강..
일본에서 만난 라면버거의 정체는? 일본의 마츠리祭り 풍경은 어떨까? 오늘은 일본의 축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이전 추억을 다시 끄집어냈다. 사실 이 날 보러 간 것은 봉오도리盆踊り의 하나인 요사코이였지만, 시간대가 맞지 않아 축제 분위기만 한껏 느끼고 왔다. 우선 여기저기서 보이는 마츠리의 놀거리를 소개하자면, 흐르는 물에 둥둥 떠다니는 조그마한 공을 국자로 퍼 올리는 가져가는 게임이 있는데, 이건 딱 봐도 너무 쉬워 보였다. 공이 조금 더 귀여웠다면(?) 저기 앉아서 국자로 열심히 펐을텐데.. ▲ 전문가 수준의 낚는 실력을 보이고 있던 아이들▲ 땡볕에 열심히 재주를 보이는 원숭이군 또 다른 게임으로는 일본 드라마를 보신 분들이라면 한 번쯤 본 적이 있을, 물고기를 걷어 올린 만큼 가져가는 게임이 있다. 걷어 올리는 도구는 얇은 종이로 만..
좋은 사람들과 함께했던 CJ 소셜보드 해단식 in 더 스테이크 하우스 바이 빕스 고향인 창원에서 설 연휴를 끝내고 부랴부랴 올라왔다. 5개월이 넘는 시간을 함께한 CJ 소셜보드 2기의 해단식이 있는 날이기에 청담에 있는 더 스테이크 바이 빕스로 향했다. 앞서 인포그라픽을 통해서 한차례 정리한 바 있는 CJ 소셜보드는 내게 많은 것을 경험하게 해 준 활동이었다. 내가 쓴 글을 기고하는 경우는 간혹 있었지만, 어떻게 보면 '협찬'이라고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후에 그에 대한 감상을 써내려 간다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런 고민으로 인해 5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블로그는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을 꾸준히 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되기도 했고 블로거로서 무언가를 한다는 것이 꽤 재미있는 일이란 사실 또한 알게 되었다. CJ 소셜보드? 건강, 즐거운, 편리를 창조하는 글로..
귀신이 나올 것 같은 피자가게? :: 호주 멜버른 피츠로이 'Bimbo deluxe' 귀신이 나올 것 같은 피자가게? 호주 멜버른 피츠로이 'Bimbo deluxe' 오늘 아침은 어제저녁에 먹다 남긴 피자를 데워 먹었다. 우물우물 씹으면서 생각하다 보니 멜버른에서 가장 좋아하던 맛집 생각이 나면서 포스팅으로 이어졌다. 호주도 '더미너퓌자'같은 프랜차이즈도 있고 화요일엔 세일을 했기 때문에 나름 저렴하게 먹곤 했지만, 멜버른에 와서는 더이상 프랜차이즈 피자는 먹지 않고 이 집에 가곤 했다. 왜냐. 맛도 맛이지만 너무나도 쌌다. 워홀러에게 한 줄기 빛과 같았던 피자집이 생각나는 그런 날이다. ▲ 간판 대신 큐피가 달려있는 피자집의 위엄;; 도대체 피츠로이 어디에 있는 걸까?인터넷에서 겨우 4달러면 먹을 수 있다는 피자집을 발견하고 찾아 나섰다. 내가 좋아하는 멜버른 피츠로이에 있다는 것도 마..
빵 맛에 눈을 뜨다, 번쩍! :: 호주 멜버른 피츠로이 빵집 'Babka Bakery Cafe' 빵 맛에 눈을 뜨다, 번쩍! 호주 멜버른 피츠로이에 위치한 빵집 Babka Bakery Cafe 호주 멜버른이 내가 알려준 두 가지 맛이 있다면 그건 '커피 맛'과 '빵 맛'이다. 내게 있어 빵이란 그냥 밥 대신 배를 채우기 위해 먹는 간식 같은 존재였고 어쨌든 간에 밥보다는 덜한 그런 음식. 그런데! 그런 내가 빵 맛에 눈을 뜨게 된 것이다. 호주 멜버른에 와서야 말이다.그 빵은...뭐랄까.. "이게 빵이란 것이란다. 알겠니? 밥순아." 라고 몇 번이고 내 귓가에 속삭이던 그런 맛이었다. 빵맛이 이렇게 좋다란 사실을 알려주었던 그때 그 빵집이 오늘따라 그리워지는 건 왤까. 빵 먹고 싶다, 제대로 된 빵이. ▲ 빵집도 예술적이야! 피츠로이는 내가 사랑하는 동네다. (그럼에도 아직 포스팅을 안한 건 게을러..
케이크는 여럿이서 먹어야 제맛! :: 투썸플레이스 크리스마스 케이크(들) 케이크는 여럿이서 먹어야 제맛! 혼자서 먹는 케이크는 싫어어어어어헝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불티나게 팔리는 시즌이다. 어쩌다가 크리스마스에 케이크를 먹게 되었는지 알 수가 없지만, 어릴 적에만 하더라도 생일이 아닌 날에 먹을 수 있는 케이크는 '크리스마스'가 유일했다. 우리 집은 딱히 예수님을 믿거나 하는 것도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이번 달 들어서 케이크만 3번을 먹었다. 투썸플레이스의 크리스마스 케이크로만. 아직 크리스마스는 다가오지 않았지만, 송년회에서 생일모임에서 그리고 혼자서. 근데 케이크를 먹을 때마다 느끼는 건 역시 혼자서 먹는 건 너무 쓸쓸하고 여럿이 모여 먹어야 케이크는 흥이 난다. '축하'라는 단어를 밑바닥에 깔아놓고 즐거운 감정을 공유하기 때문에 그런 것이겠지? 첫 번째 케이크 : 쇼콜라 ..
송년회, 술자리가 나를 부른다 :: 제일제면소에 있는 제일주가에서 시작하다 송년회, 술자리가 나를 부른다 오늘의 송년회는..? 제일제면소에 있는 제일주가에서 바야흐로 송년회 철이다. 아는 사람은 알다시피 호주 워홀 생활을 끝마치고 난 후 기나긴 백...ㅅ..프리랜서 생활을 하고 있는 터라 12월의 송년회는 조금 멀게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회사생활의 재미가 되기도 하고 짜증이 되기도 한다는 그 '회식'을 안 해본 지도 어언 1년이 넘어 가고.. 그래서 지금 활동 중인 CJ 소셜보드 블로거들과 송년회를 연다는 이야기는 괜한 설렘이기도 했다. 원래 내가 술과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조금 좋아하기도 한다. 후후.. 오늘 찾아간 곳은 드디어 두 번째 방문인 여의도 IFC몰. 지난번 CGV의 스크린 X를 체험하기 위해 들렸던 곳이기도 한데 어느새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변신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