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사생활

회식의 기록 :: 가로수길, 俊 SMOKE BARBECUE(준 스모크 바베큐) 회사에 팀비라는 게 생겼다. 기존의 멘토링비용이 팀으로 주어진 것인데, 그 덕에 한달에 한번씩 팀회식이 가능케 되었다. 회식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다지만, 적어도 우리 팀은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을 사랑하는 이들이기에 그저 좋을 뿐. 아닌가. 흠흠.어쨌든 그리하여 이번 회식은 맛있는 경험으로는 팀 내 최고인 브트님의 지도(?) 아래 가로수길에 위치한 俊 SMOKE BARBECUE(준 스모크 바베큐) 고깃집으로 향했다.|고기 앞에서 인증샷은 필수!가로수길은 회사에서 가깝다 보니 자주 오는 편인지만, 이번에 찾은 가게는 처음. 날이 점점 무더워지는 터라 불판 앞에서 괜찮을까 우려했던 것과 달리 제법 쾌적하게 먹을 수 있었다. 게다가 고기 하나하나 친절하게 설명을 하며 구워주던 직원분의 서비스 또한 좋았기에 언제..
회사가 재미있을 리 없잖아? 회사가 재미있을 리 없잖아?입사 3년차를 맞이하며 쓰는 글 회사가 재미있을 리가 없다. 연휴와 주말 끝에 찾아오는 ‘회사 가기 싫어 죽겠다’ 병은 나에게도 찾아온다. 그런데 가끔 내가 회사를 꽤 즐겁게 다니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그럴 리 없다. 그건 확실하다.오늘로 나는 이 회사에 몸담은 지 3년차를 맞이했다. 이 회사는 소셜마케팅을 주 업무로 하는 대행사다. 한가지 오해하지 말아야 하는 사실은 그렇다고 내가 소셜마케팅 업무를 하는 것은 아니다. 나는 엄연히 ‘플랫폼 사업부’라는 꽤 거창한 이름의 팀에 소속된 선임매니저다. ▲이 상을 내가 기획하고 내가 받았다. 내가 이렇게 대단하다.|삽질하기 위해 시작된 업무3년 전 나는 ‘삽질을 할 멤버를 찾는다’는 타이틀의 공고를 보고 지원했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