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 엄마 밥

반응형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한국을 떠나오기 전 집에서 먹었던 밥을 찍어 놓은 사진이 있었다.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이라고 생각하는 이것은 엄마 밥, 혹자들은 집 밥이라고 말한다. 블로그를 하면서 여기저기 맛집 사진은 많이 찍어 올렸지만, 정작 엄마가 해준 밥은 포스팅을 해 본 적이 없는데 호주에 와서 보니 눈물 나게 반갑다.






학창시절 엄마가 병원생활을 오래 했었기에 매일매일 엄마가 차려주는 밥상이 그리웠던 나에게 있어 엄마 밥은 늘 꿀맛이다. 회사식당에서 오랜 세월 잔뼈 굵게 일을 했기에 누구보다 자신 있다고 말하는 그녀의 손맛은 일본에서도 이곳 호주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맛이 담겨있다. 








그 날의 밥상은 봄나물이 한창 나올 시즌이었던지라 달래와 냉이가 올라왔었다. 남동생은 뱀 나오겠다며 고기 하나 없는 밥상에 투덜거리기도 했지만, 달래와 냉이 같은 한국에서만 만날 수 있는 나물들이 나에겐 참 반갑기만 했다. 자취 생활하며 자주 먹을 수 없었던 생선 또한.






엄마 밥의 백미는 역시 '고봉밥'이다. 살 빼도 모자랄 판인데 적게 덜어달라고 해도 늘 꾹꾹 눌러 담아서 밥공기 가득 퍼서 주는 이 밥, 사실 이 밥이야말로 멀리 떨어져 있는 딸에게 늘 가득 채워주고 싶은 엄마의 사랑일지도 모른다. 언제나 전화할 때 가장 먼저 물어오는 밥은 잘 챙겨 먹고 있냐는 말처럼 엄마 밥은 배부르고 감사하고 소중하다.


오늘 문득, 한국에 있는 엄마 밥이 그리워진다. 밥공기 가득 눌러담은 그 밥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