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he best seat on the beach! :: 호주 누사 Surf Club


바다에서 마시는 맥주 한잔은 빠트릴 수 없다.

마지막 여름을 잔뜩 느끼고자 찾아왔던 누사 바다에서 열심히 놀고 나니 배가 고팠다. 오. 이제 맥주를 마실 차례인가! 라는 생각과 함께 발길을 옮긴 곳은 바다 바로 옆에 보이던 레스토랑! 지난번 레드클리프에 이어서 바닷가를 바라보며 마시는 맥주는 이로써 두번째로 역시나 잔뜩 기대감이 몰려왔다.


호주 바닷속으로 뛰어들다, 누사이야기 : http://sinnanjyou.tistory.com/113





누사 바다 바로 앞에 자리한 이곳


The best seat on the beach


연중무휴로 운영되고 있다


해변을 바라보는 자리는 이미 사람들로 가득 차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노을 지는 바닷가였다면 앉지 못해서 조금 아쉬웠을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찾았을 때는 점심때였기에 오히려 해변 쪽 자리는 햇빛이 너무 강렬해서 오히려 나와 일행은 안쪽으로 자리를 잡았다.





멋진 수상안전요원?!


XXXX..일명 포엑스로 불리는 호주의 대표 맥주!


레스토랑 안으로 들어서면 여기저기서 보이는 서핑용품이나 알 수 없는 맥주 홍보 마네킹(?)이 바닷가의 분위기를 더욱 물씬 풍겨주는데, 조금 산만한 듯한 이런 분위기가 휴양지의 느낌이 아닐까란 생각도 들었다. 어디론가 달려가는 포즈의 포엑스(XXXX) 맥주 홍보 마네킹은 다시 봐도 웃기다. 이게 나름의 해변의 분위기일지도.





계산을 하고 나면 술부터 바로 내어준다


누사를 찾은 많은 사람들


해변가 쪽 테이블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마시는 맥주는 어떨까?


사람들은 점심을 먹으며 즐겁게 이야기를 나눈다. 해변에서 무얼 먹기 보다는 이렇게 근처의 펍에서 한 잔 마시는 것이 이 나라의 문화라면 문화. 그 덕분인지 해변은 유난히도 더 깨끗했던 것 같다. 맥주 한 잔에 보기만 해도 배부른 음식들을 함께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니 어찌나 맛있어 보이는지.





오늘의 맥주는 아사히! 오랜만의 일본 맥주다


호주의 명물(?) 피시앤칩스!



한 접시 가득 튀겨진 해산물과 감자, 이것이 호주의 음식이라는 피시앤칩스다. 원래는 영국에서 건너오긴 했지만, 호주 어딜 가도 절대 빠지지 않는 메뉴로 오늘도 시원한 맥주 한 잔과 함께 맛나게 먹었다. 저 멀리 보이는 누사의 멋진 풍경도 같이 안주 삼아 맥주를 마시면 오늘 하루도 너무나 행복해진다.






호주에 와서 가장 많이 느끼는 것은 여유롭고 한가롭다라는 것.(포스팅에도 몇번씩 이야기하지만 ㅎ) 넓은 땅과 멋진 대자연을 가진 나라다운 이곳 사람들의 여유는 한국에서 빡빡하게 살아왔던 나에게 느리게 걷는 게 무엇인지를 느끼게 해 준다. 그리고 그것은 내가 이곳에 온 것을 후회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가 되기도 한다. 오늘도 맥주와 멋진 바다가 함께하는 여유로운 시간이 흘러가고 있다.





  • ㅎㅎ 포엑스를 마시면 저렇게 근육남이 되는거에요? ^^ 아님 근육맨을 만날 수 있는건가?
    제이유님은 왜 포엑스를 마시지 않으시고 아사히를 택하신 건지?
    피시앤 칩스의 피시란 정말 피시만을 의미하지는 않는거군요. 이제껏 제가 먹었던 피시앤 칩스에는 정말 정직하게 피시와 칩스가 들어있었단...; 아.. 한여름 육아전쟁에 지칠대로 지쳐버린 저는 사진 속 여유로운 풍경이 넘 부럽기만 합니다... ㅠ

    • 실제론 배가 뽈록 나오는 배불뚝이 아저씨가 될 확률이 상당히 높지요 ㅎ
      포엑스는 쉽게 마실 수 있어서, 특별히 아사히로 마셨답니다! 하핫.
      피시앤칩스는 정직하게 피시와 칩스가 들어있는 것도 있는데, 왠만한 해산물 튀김도 다 포함하는 것 같아요.
      한여름 육아전쟁으로 힘든 초록날님을 위해 재미난 포스팅을 많이많이 해드려야겠어요.
      근데 요즘은 딸기 싸느라..정신 없네요-_-a
      전 딸기와의 전쟁 ㅎ

  • 영국의 피시앤칩스와는 약간 다른 모양새를 하고 있는 것 같네요.^-^

    저렇게 탁 트인 바다 앞에서 맥주를 마시니 정말 시원하겠어요.

    부러워요. >.<

    • 영국의 피시앤칩스는 우에 생겼을지 모르겠지만서도..
      정말 말그대로 피시랑 칩스가 있는 것도 있어요. ^^
      바다보면서 맥주 마시면 진짜 분위기가 너무 좋아요.
      해질녘에 한번 마셔보는게 요즘 제 목표여요! 히히

    • 부러워요
      그럼 저는 해질녘 월미도나 가까운 한강에서
      맥주 마시는 걸로^^

  • 오봉야스미라서 시골 나가노 갔다왔음.
    시골에 있으면......넘 한가해서 심심해.
    난 바쁜게 좋아. ㅋㅋ

  • 아....피시앤칩스가 영국에서 오긴했지만 각 지역마다 특색있는 형태로 발달했나보군요. 호주의 피시앤칩스도 꽤 군침돌게 하네요~
    이렇게 멋진 풍경앞에서 맛있는 음식을 눈앞에 두고 있으면 무릉도원이 따로 없을 것 같은데 말이죠!
    '느리게 걷기'... 제이유님 부럽습니다~

    • 흔히 보는 '피시앤칩스'도 있어요. 저건 좀 다른 스타일이예요. 흣~
      멋진 바다 보면서 먹는 맥주는 정말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언젠가는 한적한 바다에서 지는 해를 보면서 마셔보고 싶어요^^